사회

연합뉴스

'4대강 비리' 칼 빼든 검찰..수사 어디까지

입력 2013. 05. 18. 08:09 수정 2013. 05. 18. 08: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4대강 건설사들을 동시 다발적으로 압수수색한 검찰 수사가 어디까지 갈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현 정부 들어 검찰의 첫 대규모 수사인 만큼 비자금 조성과 정관계 로비 의혹까지 확대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정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시민단체와 국회를 중심으로 제기된 4대강 비리 의혹은 지난해 6월 실체를 드러냅니다.

<신동권 / 공정거래위원회 카르텔 조사국장(지난해, 6월5일)> "총 14개 공구를 사전 합의에 따라 배분하고 실제 입찰에 참여해 낙찰받은 8개 건설사에 시정명령과 함께 1,115억 원의 과징금을…."

시민단체가 해당 건설사를 검찰에 무더기로 고소했고, 새로 출범한 박근혜 정부도 철저한 검증을 약속했습니다.

<박근혜 / 대통령 (지난, 3월11일 첫 국무회의)> "(4대강 사업은)예산 낭비와 국민적 의혹이 없도록 철저히 점검해서"

지난 이명박 정부의 핵심 국책사업을 현 정부가 사실상 선을 그은 때문인지 검찰 수사의 강도가 예사롭지 않습니다.

2백여 명의 검사와 수사관이 이례적으로 총동원돼 12시간가량 진행된 전방위 압수수색.

<대우건설 관계자> "정확하게 저희한테 어디 어디 간다고 그렇게 연락이 오는 게 아니거든요, 자기네 마음이잖아요."

검찰은 일단 건설사들이 다른 업체의 입찰을 방해하고 가격을 조작한 혐의를 입증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건설업체 관련자들을 조만간 소환해 사실 관계를 확인할 것"이라며 "사건을 조속히 마무리 짓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대검 중수부가 폐지된 이후 검찰 특수부가 나선 첫 대규모 수사라는 점은 여기에 전국 단위 특별수사의 새로운 시험대라는 점을 고려하면 단순 입찰 담합 사건으로 끝나지 않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립니다.

회계와 디지털 전문 수사 요원이 대거 수사팀에 합류한 만큼 공무원에 대한 뇌물 공여와 건설사 임직원의 횡령, 조세 포탈 의혹으로도 수사의 칼끝이 향할 수 있다는 관측입니다.

이 과정에서 불법 비자금 조성과 정관계 로비 의혹 등의 실체가 드러날 경우 정치권에 메가톤급 후폭풍을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뉴스Y 정영훈입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