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朴대통령 "5·18정신 국민통합·행복으로 승화돼야"

입력 2013. 05. 18. 10:20 수정 2013. 05. 18. 12: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직 대통령 5년만에 기념식 참석해 '국민통합' 강조
"갈등골 메워지지 않아..다른 생각 모아 국가발전동력 삼을 것"

현직 대통령 5년만에 기념식 참석해 '국민통합' 강조

"갈등골 메워지지 않아…다른 생각 모아 국가발전동력 삼을 것"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제33주년 5ㆍ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인 18일 "이제 5ㆍ18 정신이 국민통합과 국민행복으로 승화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의 국립 5ㆍ18 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해서는 지역을 넘어, 아픔을 넘어, 대한민국의 역동적인 발전을 위해 다같이 힘을 모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직 대통령이 5·18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지난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 이후 5년 만이다.

박 대통령은 "민주주의의 궁극적 목적은 국민행복이고, 국민행복시대를 열어가는 것"이라며 "정부는 국민통합과 국민행복의 새 시대를 열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각계각층의 서로 다른 생각들을 하나로 모아 국가발전의 새로운 동력으로 삼을 것"이라며 "그 길에 민주화를 위해 고귀한 희생과 아픔을 겪은 여러분께서 선도적 역할을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산업화와 민주화의 고비를 넘어선 우리 앞에 지금 또 다른 도전이 기다리고 있다"며 "세계가 놀란 경제성장으로 국가는 크게 발전했지만 국민의 삶은 그만큼 행복하지 못하고, 민주주의의 큰 진전을 이뤄냈지만 계층간, 지역간, 세대간 갈등의 골은 메워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적 성장에서 질적 성장으로 경제발전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정치사회 영역에 머물렀던 민주화를 경제분야로 더욱 확장시켜서 국가발전과 국민행복이 선순환하는 새로운 구조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가족을 잃고 벗을 떠나보낸 그 아픈 심정은 어떤 말로도 온전하게 치유받을 수 없을 것"이라며 "저 역시 매번 5ㆍ18 국립묘지를 방문할 때마다 가족들과 광주의 아픔을 느낀다"고 위로했다.

박 대통령은 또한 "영령들께서 남긴 뜻을 받들어 보다 더 성숙한 민주주의를 만드는 것이 희생과 아픔에 보답하는 길"이라며 "앞으로 5ㆍ18 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되새기면서 우리나라를 더욱 자랑스러운 국가로 만들어가겠다"고 다짐했다.

min22@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