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美서 금지 유전자조작 밀..한국 등 수입국 파장 우려

입력 2013. 05. 30. 19:32 수정 2013. 05. 31. 06:4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리건주에서 발견돼..농무부, 종자 유출 경위 조사 한국 정부에 발견사실 알려..오리건주 "해당국이 수입금지 할수도"

오리건주에서 발견돼…농무부, 종자 유출 경위 조사

한국 정부에 발견사실 알려…오리건주 "해당국이 수입금지 할수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세계 최대 밀 수출국인 미국의 오리건주에서 재배가 금지된 유전자조작 밀이 발견돼 관련 산업 전반에 파장이 예상된다.

미국 밀의 주요 수입국인 한국과 일본 등 아시아 국가들에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외신은 전망했다.

29일(현지시간) AP통신과 월스트리트 저널(WSJ) 등에 따르면 미국 농무부(USDA)는 최근 승인되지 않은 유전자 조작 밀이 오리건주의 한 밀밭에서 자라는 것을 발견하고 종자 유출 경위 등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이날 밝혔다.

미국에서는 유전자조작 옥수수와 콩은 허가됐지만 유전 자조작 밀의 경우 소비·판매가 불가능하고 재배도 일부 연구목적 외에는 철저히 금지돼 있다.

이번에 발견된 유전자조작 밀은 미국의 거대 농업기업 몬산토가 개발한 것과 같은 종류로 글리포세이트(Glyphosate) 성분의 제초제에 내성이 있는 종자다.

몬산토는 글리포세이트를 주성분으로 하는 자사 브랜드 '라운드업' 제초제에 저항성을 가진 밀을 1998∼2005년 개발, 농무부에 승인을 요청했으나 유전자 밀에 대한 여론 악화와 시장성 부족 등으로 승인 신청을 철회했다.

이번 유전자조작 밀은 오리건주의 한 농부가 봄밀과 겨울밀 재배시기 사이에 자라난 밀을 없애려고 제초제를 뿌렸다가 일부가 죽지 않자 오리건 주립대에 조사를 의뢰하면서 발견됐다.

오리건주립대는 문제의 밀이 몬산토가 개발하던 유전자조작 밀과 같은 종자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당국에 보고했다.

이 유전자조작 밀이 몬산토의 연구 재배지에서 해당 밀밭으로 자연적으로 흘러든 것인지, 아니면 의도적으로 길러졌는지 등 유출 경로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중이다. 농무부도 "섣부른 추측은 할 수 없다"며 언급을 거절했다.

농무부는 다만 오리건주에서 발견된 유전자조작 밀은 먹어도 안전하며 시중에 유통된 증거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국과 일본 등 주요 미국 밀 수입국 정부에 유전자조작 밀 발견 사실을 알리고 이와 관련해 제기된 우려를 누그러뜨리려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이클 스쿠스 농무부 차관은 "이 상황이 음식 안전과 관련된 사안이 아니라는 점을 무역 상대국들이 이해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밀 관련 산업에 작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고 외신은 보도했다.

미국은 세계 최대의 밀 수출국이다. 한국과 일본, 대만 등 아시아국가가 미국 밀의 최대 수입국으로 꼽힌다.

미국은 이전에도 유전자 조작 식품과 관련, 농산물 산업에 타격을 입은 적이 있다.

2006년 독일 등 유럽에서 미국산 유전자변형 쌀이 발견돼 유럽 각국과 일본에서 미국산 쌀을 매장에서 철수시키고 수입을 중단하는 등 조치를 내렸다

오리건주 농업부장 케이티 코바는 "오리건주에서 자라는 밀의 90%가 해외로 수출되는 상황에서 유전자조작 밀의 발견은 무역에 심각한 파문을 일으킬 것"이라며 "철저히 금지된 유전자조작 밀이 (일반) 곡물 재배지로 흘러들어왔다는 데에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시장의 반응도 걱정된다. 특히 한국과 일본처럼 유전자조작 식품에 민감한 수입국들은 펄쩍 뛸 것"이라며 "이들 국가가 (오리건 밀에 대해) 수입금지 조치를 내릴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