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마이뉴스

'24일 칩거' 윤창중, 첫 고발당해

입력 2013. 06. 04. 14:19 수정 2013. 06. 04. 14: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마이뉴스 소중한 기자]

통합진보당 여성위원회와 전국여성연대가 성폭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을 4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통합진보당 여성위원장인 유선희 최고위원과 손미희 전국여성연대 상임대표가 고발장을 들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고 있다.

ⓒ 소중한

통합진보당과 여성단체가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을 고발했다. 윤 전 대변인을 향한 첫 고발이다.

통합진보당 여성위원회와 전국여성연대는 4일 성폭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윤 전 대변인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이들은 고발장 제출에 앞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창중 사건을 계기로 우리 사회, 특히 고위 공무원들과 정치인의 성폭력이 여성에 대한 심대한 폭력임을 알리고 근본적인 대책을 찾고자 한다"고 밝혔다.

윤 전 대변인은 지난달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 수행 도중 주미 한국문화원 소속 20대 인턴 여직원 성추행 논란을 일으켜 홀로 먼저 귀국했고, 이후 전격 경질됐다. 그는 지난달 11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허리를 툭 한 차례 쳤다"고 해명한 후 현재까지 24일째 칩거 중이다.

통합진보당 여성위원장인 유선희 최고위원은 "윤창중은 기자회견을 통해 성폭력 사실을 부인함으로써 심각한 정신적 충격을 받고있는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이렇게 대충 넘어가면 정치인들의 반복되는 성폭력 사건을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정부의 조치 또한 비판의 대상이 됐다. 이번 사태 후 지난달 18일 정홍원 국무총리의 태국 방문 당시 여성 인턴 배제, 금주령 등의 논란이 일면서 구조적인 측면을 보지 못했다는 지적이 일었다.

손미희 전국여성연대 상임대표는 "우리 여성들은 윤창중 성폭력 사건이 발생했을 때 처벌과 함께 대통령의 사과, 재발방지 조치를 요구했다"며 "그런데 청와대의 대책은 고작 외국 순방 시 여성인턴 배제라니, 여성 대통령의 포부에도 맞지 않고 문제의 핵심에서도 완전히 비켜 간 조치다"라고 비판했다.

고발장엔 여성 1000여 명이 고발인으로 이름을 올렸다. 통합진보당 여성위원회와 전국여성연대는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3일까지 고발인을 모집, 대부분 여성으로 구성된 고발인 1003명을 구성했다.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