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한국 원전, 도입 초기부터 안전불감증"

입력 2013.06.13. 05:23 수정 2013.06.13. 05:2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멘트]

원자력발전소 부품 비리가 사회 문제로 대두된 가운데 우리나라가 원전 도입 초기에 이미 '안전 불감증'에 빠져 있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미국의 보고서가 31년 만에 공개됐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정재훈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의 안보와 환경 분야 씽크탱크인 노틸러스연구소는 80년 대 초반 한국의 원자력 발전소 안전 문제를 검토한 대외비 보고서를 공개했습니다.

보고서는 고리 1호기밖에 없던 시절 한국의 부실한 원전 관리 실태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제3자에 의한 독립적인 품질과 안전 감사는 최저 수준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원자력안전센터의 품질보증 인원이 매우 적고 대부분 검사원 자격도 갖추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또, 검사 일정에 맞추기 위해 안전성 점검과 품질 보증을 소홀히 하는 태도가 여러 차례 발견됐다고 적시했습니다.

보고서는 한국 측이 지적된 사항을 고치겠다고 약속하고도 지키지 않았다면서 실망스러운 일이라고 표현했습니다.

81년 1월 당시 한전 부사장이 미국 수출입은행에 보낸 편지에서 안전 관련 권고 사항을 이행하겠다고 약속했지만 1년이 넘도록 대부분 이행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원자력 발전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최고위층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 당시 우리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YTN 정재훈입니다.

[관련이슈]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