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원세훈 취임 직후부터 '개입'..盧서거때 수백개 비하 댓글

입력 2013.06.27. 02:13 수정 2013.06.27. 02:1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檢 국정원 수사내용 보니

[서울신문]검찰 수사결과 국가정보원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취임 직후인 2009년 2월부터 인터넷에서 정치·사회·경제 등 여러 분야에 걸쳐 '댓글작업'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2009년 5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때는 추모 분위기를 비판하거나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수백 개의 글도 유포됐다.

진선미 민주당 의원이 26일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 범죄일람표'에 따르면 국정원 직원들의 댓글작업은 2009년 2월부터 본격화해 포털 사이트 다음의 아고라와 네이버 등에서 이뤄졌다. 2009년 5월 28일 아고라에 올린 글에서는 "노무현은 민주당에 어떤 존재인가. 갑작스러운 노 전 대통령의 죽음 이후 이어지는 국민들의 추모 열기 속에서 민주당은 전직 대통령의 죽음마저도 정치적 이용대상인가"라고 했고, 6월 1일에는 "노무현이 자살인지 타살인지 그게 뭐가 중요합니까. 죽어버렸는데" 다음 날에는 "정치적 타살 그만 좀 우겨라"는 글을 올렸다. 검찰이 확보한 자료에는 "통 크게 뇌물 먹고 자살한 자는 순교자지?" "정신적으로 불안한 사람을 지도자로 뽑으면 안 되겠다" "노무현은 주변의 뇌물수수에 대해 원망하다가 검찰 수사에 분노하다가, 자기 자신을 향해 분노를 터뜨린 것에 불과한 것" 등의 악성 댓글도 있었다.

이명박 대통령과 4대강 사업과 경인운하, 녹색성장 등에 대해서는 칭찬하는 글을 올렸으며 정동영·정세균 민주당 상임고문 등 민주당과 민주당 집권 기간에 대해서는 비하하는 글을 띄웠다. 진 의원은 "국정원이 댓글 사건이 터지고 나서 상당수 게시글을 삭제한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실제 비판글은 더 많았을 것"이라며 "지난 4년간 조직적으로 이뤄진 국정원 정치개입의 이면이 드러난 것으로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 국정원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효섭 기자 newworld@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 신문 구독신청]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