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통합진보, 이명박 전대통령 등 4대강사업 관련자 고발

입력 2013. 07. 15. 11:30 수정 2013. 07. 15. 11:3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통합진보당은 15일 감사원의 4대강 사업 감사 결과와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 등을 직무유기와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오 원내대표와 안동섭 당 사무총장 등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을 방문해 이 전 대통령을 포함해 정정길 전 대통령실장, 정종환 전 국토교통부 장관, 김동수 전 공정거래위원장, 권태균 전 조달청장 등을 함께 고발했다.

오병윤 원내대표는 앞서 동작구 대방동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감사원 감사 결과 4대강 사업은 단군 이래 최대 사기극으로 드러남으로써 관련자들을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며 고발의 이유를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정부는 4대강 사업 국정감사에서 위증했을 뿐더러 국회에 제출된 자료는 허위자료이거나 조작된 자료였다"며 "실제 4대강 사업은 비공개 문서로 진행됐다"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국민을 기만하고, 22조의 혈세를 낭비하고 국가권력을 오용한 집단에 책임을 묻겠다"며 "박근혜 정부 역시 4대강 사업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하고 책임자를 처벌해 4대강을 복원할 실질적인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