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노알라' 사은품에 "중력의 맛".. 호두과자 업체, 노무현 비하 마케팅 논란

입력 2013. 07. 26. 16:11 수정 2013. 07. 26. 16:1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쿠키 사회] 충남 천안의 한 호두과자 업체가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상품을 만들어 판매하다 네티즌들에게 들켜 논란에 휩싸였다.

26일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오늘의 유머(이하 오유)'에는 천안의 한 호두과자 업체가 택배 배송용 상품의 포장에 노 전 대통령을 코알라로 합성해 비하하는 '노알라' 캐릭터 도장을 찍고, 이 도장을 일부 고객에게 사은품으로 증정한 정황을 담은 사진이 올라왔다.

이 업체의 사은품 상자에는 '고노무 호두과자'라는 상품명과 '중력의 맛', '추락주의'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고노무'는 일부 보수성향 네티즌들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줄여 부르는 인터넷용어다. '중력'과 '추락'은 이들 사이에서 노 전 대통령의 투신을 조롱할 때 사용된다.

사은품 상자에는 노 전 대통령과 김대중 전 대통령을 조롱하고 여성과 인종, 지역 차별로 논란에 휩싸인 보수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일간베스트 저장소(이하 일베)' 로고가 새겨졌다. 업체 관계자가 최근 문제의 사은품을 일베 회원들에게 증정하면서 제품을 판매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업체의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논란이 불거지기 직전까지 일베 회원들로 추정되는 네티즌들의 주문 폭주했다. '노알라' 도장을 문의하면서 상품을 구입한 네티즌도 있었다.

오유 등 다른 커뮤니티 사이트 네티즌들은 업체 홈페이지로 몰려가 항의했다. 업체 홈페이지는 네티즌들이 몰리면서 오후 한때 서버가 마비되기도 했다.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노무현재단 측에 사은품의 명예훼손 상황을 알리겠다"거나 "천안시청에 고발하겠다" "불매운동을 벌이겠다"는 엄포가 잇따랐다.

한 네티즌은 "업체 관계자가 일베 회원으로 활동하거나 그들을 상대로 홍보하는 것은 자유지만 망자를 모욕하면서 제품을 홍보하는 것은 상식 밖의 행동"이라고 지적해 눈길을 끌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인기기사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국민일보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