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단독] '학교 망신 고대男' 여학생 19명 성폭행·추행.. 약 탄 술 먹이고 몹쓸짓 촬영도

입력 2013. 07. 31. 05:28 수정 2013. 07. 31. 09:3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쿠키 사회] 고려대 남학생이 2년에 걸쳐 같은 학교 여학생 19명을 성폭행·성추행하고 이를 동영상으로 촬영해오다 적발됐다. '의대생 집단 성추행 사건'의 여파가 채 가시지 않은 고려대에서 다시 엽기적인 학내 성범죄가 발생한 것이다. 진상조사를 벌인 학교 측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판단해 '고려대학교' 명의로 직접 경찰에 고소했다.

이 학교 11학번 A씨는 2011년 초부터 올 초까지 2년간 같은 과 여학생 3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서울 성북경찰서 조사를 받고 있다. 학교 측은 이달 초 A씨의 성범죄를 파악해 최근 성북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30일 확인됐다. 학교와 경찰이 확보한 A씨의 동영상 CD에는 여학생 3명을 성폭행하는 장면 외에 다른 여학생 16명의 치마 속이나 가슴 부위를 찍은 '몰카(몰래카메라)' 영상이 들어 있었다.

A씨는 동기생보다 서너 살 많아 같은 학번 여학생 사이에서 '좋은 오빠'로 불렸다고 한다. 범행 때마다 피해 여학생에게 "함께 술을 먹자"고 제안한 뒤 술자리가 끝나면 모텔이나 교내 동아리방 등으로 데려가 '몹쓸 짓'을 했다. 피해 여학생들을 조사한 경찰과 학교 측은 "A씨가 술에 약물을 타 정신을 잃게 한 뒤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럴 경우 '특수강간' 혐의가 적용된다.

그는 범행 장면을 전부 카메라로 촬영해 보관했다. 이 동영상을 저장해 둔 CD가 유출되면서 A씨의 범행 사실도 들통 났다. 이 영상에는 수업 시간이나 술자리 등에서 여학생들의 은밀한 부위를 촬영한 장면이 담겨 있었다. 피해 여성들은 대부분 같은 과 여학생들로 알려졌다. 이들은 학교 측과 별도로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고소를 준비 중이다. 경찰은 A씨의 컴퓨터 등을 압수해 다른 동영상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피해자가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학교 측은 이미 자체 징계위원회를 열어 A씨를 퇴학시키기로 방침을 정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고려대 의대생 성추행 사태' 와중에도 버젓이 몹쓸 짓 '경악'

2011년 5월 고려대 의대생들이 동기 여학생을 집단 성추행한 사건이 발생하자 여론은 분노로 들끓었다. 비슷한 시기 같은 학교에서 다른 남학생도 같은 과 여학생들을 상대로 성폭행·성추행을 저지르고 있었다. 이런 사실을 뒤늦게 확인한 학교 측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A씨의 성범죄는 신입생이던 2011년부터 2년 동안 이어졌다. 같은 학교 여학생 3명을 성폭행했고, 16명에게 '몰카(몰래카메라)'를 들이댔다. '의대생 성추행 사건'으로 학교가 난리통에 빠졌을 때도 그의 범죄 행각은 계속됐다. A씨를 잘 아는 한 고려대생은 "A씨는 입학이 늦어 동기들보다 나이가 서너 살 많았기 때문에 여자 동기들 사이에서 '편하고 좋은 오빠'였다"고 말했다.

A씨는 술자리를 이용해 여학생들에게 '몹쓸 짓'을 했고 이 장면을 매번 동영상으로 촬영했다. 덜미에 잡힌 것도 동영상 때문이다. A씨 사건을 접수한 고려대 양성평등센터는 피해 여학생들을 불러 조사했다. 학교 관계자는 30일 "사안이 불거질 경우 피해 여성들에게 2차 피해가 발생할 것이 우려됐지만 그렇다고 묵과하기엔 사안이 너무 심각해 학교 명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해 학교를 휴학하고 공익근무요원으로 복무 중이다. 경찰은 A씨를 불러 1차 조사를 마쳤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죄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우발적 범죄"라며 선처를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를 마치는 대로 A씨에 대한 형사처벌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대학 캠퍼스의 성범죄가 도를 넘어섰다는 지적도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3월과 5월 서울의 한 유명 미술대학에서 성폭행과 성추행 사건이 잇달아 벌어졌다. 지난 5월 22일에는 규율이 엄격한 육군사관학교에서까지 남생도가 술에 취한 후배 여생도를 성폭행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국가인권위원회가 지난해 10월 대학 280곳의 사례를 조사해 발표한 '2012 대학교 성희롱·성폭력 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각 대학 성폭력상담소에 접수된 피해사례는 2009년 학교당 평균 0.6건에서 2010년 0.8건, 2011년 1.2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대학 내 성범죄는 피해사실 입증이 쉽지 않고 소문이 날까봐 쉽게 신고하지 않는다는 경향이 있다. 이를 고려하면 실제 성범죄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사건도 피해자가 19명이나 됐지만 조사 과정에서야 피해 사실이 일부 학생들에게 알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대학 내 성폭력이 빈발하는 상황에서 이를 대하는 대학가 인식이 너무 안이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국성폭력상담소 최영지 활동가는 "요즘은 각 대학이 성폭력상담센터나 양성평등센터 등을 두고 피해자들의 신고를 돕고 있지만 알려지지 않는 성범죄는 훨씬 많다"며 "대학생들의 성에 대한 잘못된 인식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인기기사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국민일보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