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노동인력 부족한데..' 전업주부 수 사상 최대

세종 입력 2013. 08. 04. 12:48 수정 2013. 08. 04. 12: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6月 가사 육아전념 712.9만명 집계 후 월별 최대..통계청 박사학위자 별도집계 개시

[머니투데이 세종=우경희기자][6月 가사 육아전념 712.9만명 집계 후 월별 최대...통계청 박사학위자 별도집계 개시]

15세 이상 노동가능 인구 중 가사와 육아에만 전념하는 사람이 대폭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결혼이나 임신 등으로 직장을 그만뒀거나 구직이 어려워 가사와 육아에 전념하는 전업주부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4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6월 가사와 육아 전념자는 721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관련 통계가 작성된 1999년 이후 6월 기준 최고치를 기록했다.

같은 시점 15세 이상 인구는 4209만8000명이다. 노동이 가능한 인구 전체 6명 중 1명이 가사와 육아에 전념하고 있는 셈이다. 비경제활동인구 1580만7000명 중에서는 45.6%가 전업주부였다.

특히 살림만 하는 가사 전념자는 576만5000명으로 역시 통계 작성 이래 6월 기준 최고치를 경신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가사 전념자의 비율은 36.5%로 1999년 이후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가사 전념자는 경제위기를 거치면서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실직자가 오랜 시간을 거치면서 비경제활동인구로 고착화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가사 전념자는 외환위기 직후인 2000년 6월 474만6000명으로 1년 전보다 17만8000명, 신용카드 대란을 거치면서 2004년 6월에 511만7000명으로 17만8000명,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2010년 6월에 556만2천명으로 24만6000명 각각 늘었다.

가사 전념자 중에는 여성이 563만명으로 절대적으로 많았다. 가사를 전담하는 남성도 13만5000명에 달했다.

육아를 전담하는 사람은 145만4000명으로 여성이 144만8000명, 남성이 7000명이었다.

가사와 육아에 전념하는 여성의 상당수는 여러가지 여건 때문에 일자리 찾기를 포기한 비자발적 비경제활동인구로 추정되고 있다.

2012년 기준 15~54세의 기혼여성 974만7000명 중 취업상태가 아닌 여성은 404만9000명으로 이중 197만8000명이 '경력단절' 상태로 분류됐다. 직장을 그만둔 사유를 보면 결혼이 46.9%로 가장 많고, 육아 24.9%, 임신·출산 24.2% 순이다.

한편 통계청은 내년 초부터 박사학위 취득자에 대한 국가통계를 제공키로 했다. 매년 신규 배출되는 국내 박사학위 취득자를 조사하는 것으로 고급 인적자원 정책을 만드는 기초자료로 쓰일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세종=우경희기자 cheerup@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