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상회담 하자" 안달 난 日.. 확답 안준 靑

입력 2013.08.23. 03:06 수정 2013.08.23. 03: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후쿠다 前 日총리 등 방한 총력전 불구 냉각기류 확인

[서울신문]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와 이하라 준이치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22일 방한해 아베 신조 총리와 박근혜 대통령 간의 정상회담 개최 희망 메시지를 전달하는 등 총력전을 폈지만 양국 정상회담 실현 가능성은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일본 채널에 확답을 주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총리가 지난 8·15 전몰자 추도식에서 사죄의 뜻을 누락한 후 정부 안팎의 대일 기류는 차갑게 얼어붙었다. 이날 한·일 양국의 전·현직 고위급 인사들이 참석한 한·일 포럼에서도 냉각 기류는 재확인됐다.

공로명 전 외교장관은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한·일 포럼 특별강연을 통해 "과거 식민지배에 대한 아베 정권의 반성과 사죄가 부정된 마당에 일본과의 신뢰 우호 협력은 어렵다"고 질타했다. 후쿠다 전 총리는 특별강연에서 양국 정상의 대화조차 어려운 상황이 된 것을 우려하며 정상회담 개최를 여러 차례 강조했다. 그는 "양국이 공동 과제가 있고 빨리 협력하지 않으면 미래에 큰 화근이 될 수 있다"며 "불신의 고리를 끊고 미래지향적 관계로 가자"고 강조했다. .

그렇지만 외교가에서는 후쿠다 전 총리 등의 외교적 결례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 일본 언론을 통해 우회적으로 박 대통령 면담 계획을 밝히는 등 '언론플레이'를 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실제 일본 언론은 지난 21일 그가 박 대통령을 예방하는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고 보도했지만, 후쿠다 전 총리는 방한 당일인 이날 일본으로 돌아가는 일정이 이미 결정돼 있었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후쿠다 전 총리 측이 당초 2박3일 일정을 제시하며 박 대통령 접견을 요구했다가 갑자기 개인 사정을 이유로 당일 귀국한다며 박 대통령의 일정 조정을 요구한 것으로 안다"고 지적했다. 후쿠다 전 총리는 이날 저녁 박준우 청와대 정무수석과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 신문 구독신청]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