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국정원·경찰 뻔한 거짓말들

입력 2013. 08. 26. 08:40 수정 2013. 08. 26. 12: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서울청 전 사이버대장, 인터넷 글 검색하고도 "피시만 분석"

국정원 김씨, 민간인 친척명의 핸드폰 사용 불구 "나와 무관"

국가정보원의 대선 여론조작 및 정치개입 사건 실체가 드러나면서 관련자들의 거짓말도 속속 확인되고 있다. 그럼에도 일부에선 무책임한 거짓말을 계속하며 진실 감추기에 몰두하고 있다.

이번 국정원 국정조사 청문회에 참석한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 디지털증거분석팀은 사건 초기부터 허위 발표를 일삼았다. 지난해 12월17일 서울 수서경찰서에서 진행된 중간 수사결과 발표에서, 장병덕 전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장은 "(국정원 직원 김하영씨가 사용한) 40개 아이디나 닉네임을 찾아 (검색해)봤다"고 말했다. 기자들은 "김씨가 쓴 글을 인터넷에서 검색해봤냐"고 물었고, 장 전 대장은 "(국정원 직원 김씨의) 피시 (하드디스크) 내에서 검색해봤다. 증거 분석 범위 내에 있는 것만 한다. 수사 주체는 수서경찰서다"라고 답했다. 그러나 증거분석팀의 수사 과정이 녹화된 동영상을 보면 장 전 대장의 말은 거짓이었다. 12월16일치 동영상을 보면 증거분석팀은 "(메모장에서 나온) 아이디를 검색했어요. 구글링 작업. 어떤 글을 썼는지"라고 대화를 나눈다. 증거분석팀은 국정원 직원 김씨가 자신의 노트북 컴퓨터 메모장에 남긴 아이디 등 40개를 구글로 검색했지만, 장 전 대장은 '하드디스크만 분석했다'고 거짓말한 것이다.

장 전 대장은 지난해 12월17일 서울경찰청 기자간담회에서도 "(국정원 직원 김씨가 파일을 지웠지만 컴퓨터) 속도 느려지는 것을 지웠다"고 말했다. 하지만 검찰은 "(김씨가) 지난해 12월13일 노트북을 제출하기 전 파일 187개를 복구가 불가능하게 삭제"했다고 밝혔다.

국정원도 뻔한 거짓말을 반복했다. 국정원 직원 김씨는 지난 19일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국정원의 인터넷 활동을 도운 민간인 이아무개(42)씨에 대해 "나와 관련성이 없는 사람"이라고 거듭 답했다. 하지만 경찰의 국정원 사건 송치기록을 보면 김씨는 이씨의 친척 명의 휴대전화를 사용했다. 이씨도 경찰 조사에서 "(김씨에게) 사촌동생을 소개해 준 일이 있다"고 진술했다. 아는 사이라는 방증이다.

새누리당은 이미 드러난 사실도 모르는 척 감췄다. 검찰 수사 결과, 국정원 직원들이 다음 등 포털사이트에서 활발히 활동한 사실이 밝혀졌다. 민간인 이씨는 네이트 판 게시글 조회수 조작까지 벌인 정황도 확인됐다. 하지만 권성동 새누리당 의원은 19일 청문회에서 마치 이런 사실이 없었다는 듯 "조직적인 선거개입을 하겠다는 의도였다면 많은 네티즌들이 접속하는 그런 사이트에 들어갔겠지요?"라고 질문했다. 정환봉 기자 bonge@hani.co.kr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