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최경환 "朴시장은 어머니들께 사과하라", 朴측 "與, 정치쟁점화만 시도.. 깊은 유감"

최경운 기자 입력 2013. 09. 07. 03:44 수정 2013. 09. 09. 13: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새누리·박원순 시장 측 무상보육 재원 놓고 연일 攻防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6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전날 지방채를 발행해 무상 보육 재원 부족분을 충당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요 당직자 회의에서 "박 시장이 지난해 서울시 무상 보육 예산 편성 때부터 보여온 행태는 1000만 서울시민을 책임지는 시장이라 하기에는 치졸하고 정략적이었다"며 "(무상 보육 재원 부담을 거부하며) 노회한 정치꾼의 모습을 보여온 박 시장은 보육비가 끊길까 우려했던 어머니들께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서울시가 무상 보육 재원을 감당할 수 있으면서도 그동안 중앙정부에 부담을 떠넘겨온 데 대해 사과하라는 것이다.

최 원내대표는 또 박 시장이 전날 회견에서 "2000억원의 지방채를 발행해 무상 보육 예산 부족분을 메우겠다"고 한 데 대해서도 "서울시가 매년 (쌓아온) 불용(不用) 예산을 무상 보육에 전용하면 빚을 낼 이유가 없다"면서 "지방채 발행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박 시장은 그동안 무상 보육과 관련해 사실을 교묘히 왜곡하고 여론을 호도하는 정치 쇼를 해왔다"며 여야 정책위의장, 기획재정부 장관, 박 시장이 참여하는 공개 토론도 요구했다. 새누리당 김성태 서울시당위원장도 이날 "박 시장이 대국민 사과와 지방채 발행 최소화, 공개 토론을 수용하지 않으면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구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박 시장 측은 "서울시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무상 보육 대란을 막기 위해 지방채를 발행하기로 한 것인데 새누리당은 여전히 지자체에 부담을 전가하며 정치 쟁점화만 시도하고 있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 측은 공개 토론 제안에 대해 "토론 제안의 진정성이 의심스럽지만 지속 가능한 무상 보육 방안 등을 논의하는 취지라면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