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새누리-박원순, 무상보육 TV 토론 '전운'

입력 2013. 09. 09. 20:20 수정 2013. 09. 10. 17: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박 시장 "토론 기피할 이유 없다"

새누리 "여야 포함 4자 토론 하자"

서울시 '양자 토론' 수정 제안 검토

박원순 서울시장과 새누리당이 무상보육 재원 문제를 놓고 연일 책임 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양쪽이 텔레비전 토론회를 통해 맞붙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강은희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9일 국회 브리핑에서 "박 시장이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가 (지난 6일) 제안한 여야 정책위의장과 기획재정부 장관이 참여하는 공개 토론회에 나서겠다고 한 것은 늦었지만 다행"이라며 "가장 빠른 시일 내에 공중파를 통한 4자 토론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성태 새누리당 서울시당위원장은 "토론이 성사되면 서울시가 무상보육 대란을 막기 위해 지방채 발행 이외의 대안은 없었는지 확실하게 따져보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박 시장은 오전 < 문화방송 >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오늘 저녁이라도 (토론회를) 하겠다. 이런 상황을 우리가 기피할 이유가 없지 않으냐"며 "최 원내대표와 1대1 끝장 토론을 해도 좋다. 아니면 (새누리당이 제안한) 그렇게라도 좋다"고 말했다.

박 시장과 최 원내대표와의 양자 토론에 무게를 뒀던 서울시는 새누리당의 4자 토론 제안에 대해 그대로 수용할지, 수정 제안을 할지 검토 작업에 들어갔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의 원칙은 토론회에 응한다는 것이다. 다만 우리가 애초 원했던 양자 토론과는 다른 방식을 새누리당 쪽에서 제안해 온 만큼, 오늘 중으로 결론을 내리기는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방송 공개 토론을 통해 무상보육 재원과 관련한 정부의 무책임한 태도를 적극적으로 알리려고 하고, 새누리당은 박 시장이 무상보육 대란에 책임이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려고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양쪽 모두 공개 토론회에 응하겠다는 뜻은 밝히면서도, 토론 참가자와 토론 형식을 놓고 유불리를 따져가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특히 민주당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새누리당의 박원순 시장 때리기에 동참할 필요가 없고, 무상보육 재원 문제는 여야의 문제가 아니라 서울시와 정부의 문제"라는 이유로 토론 참여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여, 새누리당이 제안한 4자 토론 아니라 서울시와 정부·새누리당만 참여하는 토론이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김수헌 기자 minerva@hani.co.kr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