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문화일보

日내부 피폭사례 등 '아베 거짓말' 반론 봇물

김하나기자 입력 2013. 09. 10. 14:01 수정 2013. 09. 10. 14: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후쿠시마 원전 항만 내외부.. 바닷물, 하루 50%씩 교차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020년 도쿄(東京)올림픽 유치 과정에서 후쿠시마(福島) 원자력발전소의 오염수가 "통제되고 있다"고 공언한 것을 놓고 반론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조차 아베 총리의 주장에 대해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고, 일본 정부 내에서도 부정적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10일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도쿄전력 관계자는 9일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의 발언과 관련한 구체적인 데이터를 요청하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하루빨리 안정시키고 싶다"면서 "정부에 (발언의) 진의를 조회했다"고 밝혔다. "통제되고 있다"는 총리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시사한 셈이다.

"오염의 영향은 후쿠시마 원전 항만 내부의 0.3㎢ 범위 안에서 완전히 차단되고 있다"는 발언도 집중적인 비판을 받고 있다. 방파제로 둘러싸인 원전 전용 항만 내부에는 오염수를 막기 위한 차수벽과 실트 펜스(Silt Fence)라는 수중커튼이 설치돼 있지만, 펜스 내부와 항만 내·외부의 바닷물은 하루에 50%씩 교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방사능 물질 중 트리튬은 물과 비슷한 성질을 갖고 있어서 펜스를 통과할 수 있다고 한다. 항만 입구와 인근 3㎞ 해수에서 방사능 물질 농도가 제한치보다 낮게 검출되고 있다는 사실만으로 오염수가 완전히 차단됐다고 볼 수는 없다는 것이다. 한 경제산업성 간부는 마이니치신문을 통해 "기술적으로 '완전히 차단'이라고 말할 수 없다는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가 "식품과 물의 피폭량은 어느 지역에서도 기준치의 100의 1 수준"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내부피폭 사례가 있다는 반박이 나오고 있다. 기무라 신조(木村眞三) 돗쿄(獨協)의대 교수는 "후쿠시마현 니혼마쓰(二本松)시에서도 가정용 텃밭의 채소 등을 먹은 시민의 3%가 세슘 내부피폭을 당했다. (음식물 피폭) 영향의 유무는 현 상황에서 판단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하나 기자 hana@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