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일본, 우리 정부에 수산물 수입금지 해제 요구(종합)

입력 2013. 09. 16. 18:29 수정 2013. 09. 17. 08: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한 수산청 간부, 한국에 입장 전달..식약처 "검토하겠다" 답변

방한 수산청 간부, 한국에 입장 전달…식약처 "검토하겠다" 답변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사태와 관련해 우리 정부가 취한 일본 수산물 수입금지 조처에 대해 일본 정부가 해제를 공식 요청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전문가의 의견을 물어 검토하겠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한국과 일본은 16일 오후 충북 오송의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국장급 접촉을 갖고 일본 수산물에 대한 우리 정부의 수입금지 조치와 관련해 논의했다.

일본 수산청의 가가와 겐지(香川謙二) 증식(增殖)추진부장은 식약처의 장기윤 농축수산물안전국장과의 면담에서 우리 정부의 임시특별조치에 대해 "과학적인 근거에 입각하여 조속히 해제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가가와 부장은 또 기준치 이내의 방사능이 검출된 수산물에 스트론튬과 플루토늄 검사 성적서를 추가로 요구한 조처도 철회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장국장은 방사능 오염수 유출에 관한 정보공유가 신속히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우리 정부의 조처는 (정보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고려한 결정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국장은 또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정보를 제공해달라고 일본에 요청했다.

장국장은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일본이 수입금지 조처 해제를 요청했고, 우리는 전문가 의견을 들어 검토하겠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일본이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추진의사를 밝혔느냐'는 질문에 장 국장은 "거론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이번 접촉은 지난 6일 정부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사태 확산을 이유로 그 일대 8개 현의 수산물 수입을 금지한 후 일본이 우리 보건당국과 면담을 공식 요청함에 따라 이뤄졌다.

면담에는 우리측에서 외교부와 해양수산부 관계자, 일본측에서는 주한일본대사관 관계자들이 함께 참석했다.

정부는 이날 면담 결과를 토대로 향후 총리실 주재로 관계부처 회의를 열어 향후 대책을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처의 안만호 대변인은 "이번 면담은 일본 측이 입장을 설명하고 우리는 주로 듣는 자리였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수입금지 해제 가능성과 관련해 안 대변인은 "일본이 수입금지 해제를 요청했으니 (해제할 만한 상황 변화가 있는지) 검토를 해보겠다고 원론적으로 답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