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일보

후쿠시마 제1원전, 태풍 핑계로 탱크 둘레 보의 물 바다로 방류

입력 2013. 09. 17. 08:34 수정 2013. 09. 17. 08: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18호 태풍 마니가 일본 열도를 강타한 16일 후쿠시마 제1 원전 오염수 저장탱크 둘레에 설치된 보에 고인 물이 바다로 대량 배출됐다.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이날 태풍에 따른 폭우로 후쿠시마 제1 원전 오염수 저장탱크 둘레에 설치된 보에 물이 불어나자 부지 서쪽 H9구역과 E구역, 남쪽에 있는 G4구역 등의 탱크 보 7곳의 물을 배수구를 통해 항만 외부 바다로 배출했다. 배출된 물의 양은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도쿄전력 측은 "이날 태풍에 따른 폭우로 오염수 저장탱크 주변에 설치된 보의 수위가 상승해 범람할 우려가 있어 긴급조치 일환으로 배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마니가 이날 오후 후쿠시마 제1 원전에서 서쪽으로 수십㎞ 떨어진 곳으로 북상하면서 오후 5시까지 후쿠시마 원전에서 북쪽으로 약 8㎞ 떨어진 나미에마치(浪江町)에 109㎜의 비가 내리는 등 후쿠시마 원전에도 많은 비가 왔다.

도쿄전력은 이 과정에서 세슘 농도를 측정하지 않고 물을 바다로 배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도쿄전력 측은 "베타선을 방출하는 방사성물질 농도 값을 근거로 오염수 누수가 없다고 판단했고, 세슘 농도도 충분히 낮은 것으로 예상할 수 있어 세슘 농도를 따로 측정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7개 보를 검사한 결과 스트론튬 90 등 베타선을 방출하는 방사성물질 농도가 ℓ당 최대 24㏃(베크렐)로 법정 기준치(스트론튬 기준 ℓ당 30㏃) 미만이었다.

하지만 지지통신은 "도쿄전력이 감마선을 방출하는 세슘이 아닌, 베타선을 방출하는 방사성물질 농도만을 근거로 '빗물'임을 확인했다"며 "오염수와 관련한 새로운 비판이 불거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오염수 300t이 유출된 것으로 확인된 H4구역 탱크의 보에 고인 물에선 방사성물질이 ℓ당 17만㏃ 측정됐고, B구역 탱크의 보에선 베타선을 방출하는 방사성물질이 ℓ당 37㏃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태풍 마니 영향으로 시가(滋賀)·후쿠이(福井)·후쿠시마·효고(兵庫)현 등에서 하천 범람과 산사태 등으로 오후 5시40분 현재 2명이 숨지고 4명이 실종됐으며 21개 현(縣)이나 부(府)에서 최소 124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고 NHK 등이 전했다.

도쿄=김용출 특파원 kimgija@segye.com

▶ 바로가기[ 사람을 만나다-스마트피플 ] [ 지구촌 별별뉴스 ][ 세계일보 모바일웹 ] [ 무기이야기-밀리터리S ]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