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여자중학교 화장실 몰카범 20대 실형 선고

입력 2013. 09. 21. 16:24 수정 2013. 09. 21. 16: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CBS노컷뉴스 안종훈기자]

인천지법 형사8단독 박종열 판사는 여자 중학교 화장실에 몰래 들어가 여학생들이 용변 보는 모습을 촬영한 혐의로 기소된 최모(28)씨에 대해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최씨에게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최씨는 지난 2∼7월 인천시 부평구의 한 여자 중학교 화장실에 들어가 14차례에 걸쳐 여중생 170여명의 용변 보는 모습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혐의로 기소됐다.

박 판사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죄로 받은 집행유예 기간이 끝나지 않았음에도 같은 범행을 저질러 실형을 피할 수 없다"고 판시했다.

그러나 "피고인이 영상을 배포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ch@cbs.co.kr

[인기기사]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