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백지영, 유산 관련 악성 댓글 단 네티즌들 고소

입력 2013. 10. 03. 13:41 수정 2013. 10. 03. 14: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 수서경찰서는 가수 백지영씨 소속사가 백씨에 대해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들을 고소해 수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백씨 소속사는 네티즌 11명이 백씨의 유산(流産)과 관련해 일간베스트와 디씨인사이드 등 인터넷 사이트에 백씨를 비난하는 게시글과 댓글을 올려 명예를 훼손했다며 지난 8월 이들을 고소했다.

백씨 소속사는 유산한 백씨를 조롱하고 비아냥거리는 내용의 인터넷 게시글과 작성자 아이디 등을 증거 자료로 제출했다.

경찰은 IP 등을 추적, 네티즌 6명의 신원을 확인하고 김모(18)군 등에게 출석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j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