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웃으면 바뀌오 인상도 인생도

입력 2013. 10. 05. 02:09 수정 2013. 10. 05. 02: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울한 이 청년의 삶이 달라지려면..

[서울신문]'임금이 될 상(相)은 타고 난다(?).'

조선시대 천재 관상가의 삶을 다룬 영화 '관상'이 지난 3일까지 관객 842만명을 끌어모으며 흥행하자 덩달아 '관상술'에 대한 대중의 호기심도 커지고 있다. 영화는 '사람의 운명은 얼굴 생김새에 따라 정해져 있다'고 전제하고 흥미롭게 전개된다. 하지만 현대의 인상 전문가들은 이런 전통적인 관상론에 고개를 젓는다. 생긴 대로 사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사는 대로 얼굴이 만들어진다고 주장한다. '나이 마흔이 넘으면 사람은 자기 얼굴에 책임져야 한다'라는 에이브러햄 링컨 전 미국 대통령의 말처럼 삶의 흔적이 고스란히 얼굴에 새겨진다는 얘기다. 한 인상학자는 "인상의 30%는 타고나지만 70%는 후천적으로 결정된다"고 했다. 어떤 노력을 하면 좋은 인상을 만들 수 있을까. 한국인의 얼굴을 연구해온 얼굴·인상학자와 성형외과 전문의 등에게 비법을 물었다.

얼굴 전문가들은 인상이 만들어지는 원리를 알면 길흉화복을 점치기는 어려워도 한 사람이 살아온 길과 심리 상태, 성향 등을 파악할 수 있다고 말한다. 사람이 웃고, 찡그리고, 울 때 얼굴 근육 46개가 주로 쓰이는데 이 움직임이 얼굴의 상을 바꾼다는 것이다.

국내 1호 인상학 박사인 주선희(54) 원광디지털대 얼굴경영학과 교수는 4일 "예컨대 인상학적으로 입이 작으면 내성적이며 치밀하다고 본다. 평소 호탕하게 떠들지 않고 주로 입을 다무는 사람은 입 주위의 근육 16개가 안쪽으로 강화돼 입이 작아진다"고 말했다. 그는 "반대로 입이 큰 사람은 성격이 좋고 느슨하다고 보는데, 평소 어금니를 앙다물지 않고 입이 약간 벌어져 있고 잘 웃으면서 얼굴 근육이 발달해 입이 커지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성장기 청소년은 평소 영양이나 심리 상태에 따라 얼굴 모양이 크게 변할 수 있다고 한다. 얼굴 전문가인 조용진(63) 한국얼굴연구소장은 "만 10~11세가 지나면 눈 아래쪽의 얼굴 뼈가 주로 성장한다"면서 "개인차는 있지만 영양 상태가 좋고 마음이 안정되면 턱과 코 등이 길어지기도 한다"고 말했다. 인상학적으로 얼굴이 길면 성숙한 느낌을 준다.

사실 좋은 인상에는 정답이 없다. 다만 전문가들은 사회적 성취를 이룬 사람의 인상에 몇 가지 유사점이 있다고 주장한다. 주 교수는 "성공한 사람은 보통 눈동자가 촉박하게 움직이지 않는다"면서 그윽한 눈을 특징으로 꼽았다. 그는 "눈앞의 상황만을 보지 않고 멀리 내다보며 큰 그림을 그리는 듯한 눈빛을 가지면 신뢰감이 생긴다"고 덧붙였다.

밝은 표정도 성공한 이들의 특징으로 꼽혔다. 진세훈(58) 진성형외과 원장은 "성공한 사람 중 우거지상은 못 봤다"면서 "아무리 타고난 인상이 좋고 아름다워도 웃지 않으면 불 꺼진 형광등과 같다"고 밝혔다. 피부색이 건강한 사람이 성공한다는 분석도 있다. 주 교수는 "피부가 희거나 검거나 노란 것은 상관없다. 다만 윤기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특정 분야에서 일가를 이룬 장인은 오랫동안 집중력을 발휘한 까닭에 미간에 깊은 주름이 파인 특징도 있다.

전문가들은 인상을 바꾸려면 우선 자주 웃으라고 권했다. 진 원장은 "성공한 정치인, 연예인 중에는 거울을 보며 웃는 연습을 하는 사람이 많다"고 전했다. 또 동경하는 사람의 얼굴을 모델로 표정 연습을 하거나 자신이 간절히 원하는 것을 상상한 뒤, 거울을 보고 그때의 표정을 기억해 연습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추천했다. 주 교수는 "입꼬리와 양 눈썹 끝이 올라갈 정도로 많이 웃으면 볼과 코에 탄력이 붙는 등 좋은 인상으로 변한다"고 소개했다. 또 진 원장은 "열등감을 극복하고 인생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성형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밝혔다. 예컨대 누군가에게 구타당해 생긴 상처는 비록 작더라도 트라우마로 남기 때문에 수술로 극복하는 것이 좋다는 얘기다. 하지만 인상을 고치려고 성형 수술을 무차별적으로 하면 얼굴 균형이 깨지는 탓에 되레 좋지 않다고 한다.

전문가들은 좋은 인상을 가지려면 무엇보다 심리적 안정이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진 원장은 "'아무리 사주가 좋아도 관상보다 못하고 관상이 좋아도 심상(心相)보다 못하다'는 말이 있다"면서 "평소 마음을 잘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