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북 "최고 존엄 우롱"..대화록 공개 비난

입력 2013. 10. 10. 19:20 수정 2013. 10. 11. 10: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박 대통령 등 고위급 인사 '방북때 발언 공개' 경고

북한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10일 "최고 존엄에 대한 우롱"이라며 박근혜 대통령 등 남쪽 고위 인사들의 방북 당시 발언을 공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대변인 담화에서 "북남 수뇌분들의 담화록이 대결 광신자들에 의해 모독당하고 있는 현 사태를 절대로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라며 "담화록을 공개할 내기(를) 한다면 우리 역시 남조선 위정자들과 특사들이 우리에게 와서 발라맞추는(비위를 맞추는) 소리를 한 데 대해 전면 공개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은 지난해 6월 통합진보당의 '종북 논란'이 벌어졌을 때도 당시 새누리당 대선 주자였던 박 대통령과 정몽준 전 대표, 김문수 경기지사 등이 방북했을 때의 언행을 공개할 수 있다고 위협한 바 있다. 박 대통령은 2002년 5월 한국미래연합 창당준비위원장 자격으로 방북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면담한 바 있다.

조평통은 이번 사태의 배후로 박 대통령을 지목했다. 조평통은 "무지무도한 패륜적 망동의 막후에는 박근혜가 있다. 담화록 사건을 조작하며 전대미문의 '종북' 대광란극을 벌이는 배후 조종자도 다름 아닌 박근혜"라고 맹비난하며 "우리는 남조선에서의 사태 추이를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

공식 SNS [통하니][트위터][미투데이]| 구독신청 [한겨레신문][한겨레21]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