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아일보

[단독/휴지통]지하철 성추행, 잡고보니 현역 공군대령

입력 2013. 10. 15. 03:07 수정 2013. 10. 15. 09: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혐의 부인하다 목격자 진술에 덜미

[동아일보]

8일 오후 11시 40분경 국방부 소속 현직 공군 대령 A 씨(46)는 술에 취해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승강장을 비틀거리며 걷고 있었다. A 대령의 눈에 짧은 치마를 입고 서서 지하철을 기다리던 B 씨(31·여)가 들어왔다.

A 대령은 다가가서 B 씨의 다리 위로 손을 올리더니 치마 속으로 손을 넣었다. 깜짝 놀란 B 씨가 소리를 지르며 화를 내자 A 대령은 승강장 계단을 올라 도망치려 했다. 하지만 B 씨는 A 대령의 목덜미를 붙잡고 휴대전화를 꺼내 112에 신고한 뒤 50m가량을 실랑이하며 따라갔다. 현장에 있던 목격자도 B 씨를 돕기 위해 뒤따랐다. 5분 후 지하철 환승통로에 도착한 경찰은 A 대령을 성추행 혐의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A 대령을 9일 국방부 수사당국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체포 당시 A 대령은 "만지지는 않았고 툭 치기만 했다"며 범행을 부인했지만 검거 현장까지 따라온 목격자가 추행 장면을 봤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에서 A 대령은 "올 7월에 대령으로 진급했다"고 말했다. 7월 11일 국방부가 군 간부들에게 연 1회 이상 성범죄 예방 교육을 실시하기로 하는 등 '성(性) 군기사고 예방 특별종합대책'을 발표한 지 3개월여 만에 벌어진 일이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