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일보

아베 "매일 후쿠시마 쌀 먹는다"

도쿄 입력 2013. 10. 15. 21:09 수정 2013. 10. 15. 21: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회서 오염수 우려 반박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5일 임시국회 소신표명 연설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문제가) 식품과 물에 미치는 영향은 기준치를 크게 밑돌고 있다"며 "이것이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달 7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는 항만 내에서 완전히 통제되고 있다"는 발언과 궤를 같이 하고 있는 것으로, 오염수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를 배려하지 않은 발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아베 총리는 이날 "나는 매일 관저에서 후쿠시마산 쌀을 먹고 있으며, 맛도 보장할 수 있다"며 "안전하고 맛있는 후쿠시마산 농산물을 풍문에 현혹되지 말고 소비자 여러분이 직접 먹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오염수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프로그램을 마련했고, 이미 착수했다"며 "앞으로도 후쿠시마 제1원전의 폐로 및 오염 대책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국가가 전면에 나서 책임을 완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전후 68년에 걸친 평화국가로서의 행보에 우리는 자부심을 지켜야 한다"면서도 "그 평화를 앞으로도 지켜가기 위해 우리는 행동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해 집단적 자위권 헌법해석 변경을 적극 추진할 의사를 명확히 했다. 그는 이어 "국제협조주의에 따라 적극적으로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는 나라가 돼야 한다"며 "적극적 평화주의야 말로 우리가 짊어져야 하는 21세기의 간판"이라고 주장했다.

아베 총리는 개헌과 관련, "국민투표 절차를 정비하고, 국민적인 논의를 한층 더 심화시켜야 한다"며 헌법 9조 개정에 대한 미련이 남아있음을 시사했다.

도쿄=한창만특파원 cmhan@hk.co.kr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