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장난삼아 그랬다"..동급생 집단 성추행 중학생 3명 입건

입력 2013. 10. 29. 10:15 수정 2013. 10. 29. 10: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CBS노컷뉴스 라영철 기자]

동급생을 강제로 집단 성추행하고 폭행한 중학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29일 같은 반 친구를 성추행하고 때린 혐의(아동·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인천 모 중학교 2학년생 A(14) 군 등 학생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같은 혐의를 받고 있는 B(13) 군을 만 14세 미만의 형사미성년자(촉법소년) 처벌 규정을 적용해 법원 소년부로 송치할 예정이다.

A 군 등은 지난 8월 23일부터 1개월 동안 인천시 서구의 모 중학교 교실에서 같은 반 학생 C(14) 군의 옷을 강제로 벗겨 자위행위를 강요하거나 휴대전화 카메라로 사진을 찍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가운데 2명은 C 군의 뺨을 한 차례씩 때린 혐의도 받고 있다. A 군 등은 경찰조사에서 "장난삼아 그랬다"고 진술했다.

해당 중학교는 최근 학교폭력위원회를 열고 가해 학생들에 대해 10∼15일의 출석정지 징계를 내렸다.eli7007@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