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아일보

피사의 직탑?

입력 2013. 10. 30. 03:07 수정 2013. 10. 30. 09: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伊 너무 기울어 보수한 '피사의 사탑'.. 점점 똑바로 서자 관광객 줄까 우려

[동아일보]

기울어진 탑으로 유명한 '피사의 사탑'(사진)이 점점 똑바로 서고 있어 이탈리아 정부가 고민에 빠졌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2001년 보수공사가 종료된 이후 최근 13년간 탑 꼭대기가 2.5cm가량 수직선 방향으로 이동해 과거보다 똑바로 섰다"며 "사탑이 계속 바로 선다면 기울어진 탑으로서의 명성을 잃게 될 것"이라고 28일 보도했다. 1173년 착공된 피사의 사탑은 200년 동안 세 차례에 걸쳐 공사가 진행됐다. 1차 공사 이후 지반 침하로 인해 탑이 남쪽으로 쏠리기 시작하더니 1372년 완공된 이후에도 기우는 현상은 계속됐다.

탑은 매년 1mm씩 움직였다. 1350년엔 경사거리(탑 꼭대기와 수직선 간 거리)가 1.4m 정도였으나 1990년엔 4.5m를 넘으면서 한계치에 도달했다. 이후 이탈리아 정부는 붕괴 위험에 빠진 사탑을 구하기 위해 426억여 원을 투입해 11년간 보수공사에 들어갔다. 기울어진 사탑의 반대편엔 철심이 심어졌고 지반을 부드럽게 하기 위한 수로가 설치됐다. 이 덕분에 2001년 완공 당시 사탑의 경사거리는 1838년 수준인 4.1m까지 줄었다.

보수공사는 사탑이 완전히 쓰러지지 않을 정도로만 이뤄졌지만 이제는 사탑이 자체적으로 균형을 잡기 시작했다. 사탑 기술 담당자 주세페 벤티볼리오 씨는 "사탑이 이론상으로는 앞으로 완전히 직립할 수 있다"며 "200∼300년간은 계속 기울어져 있을 테니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피사 주민들은 사탑을 찾는 관광객이 줄어들까 봐 벌써부터 걱정이 앞서는 분위기다. 마르코 필리페스키 피사 시장은 "우리는 사탑이 복구된 것은 환영했지만 똑바로 서는 것은 원치 않는다"며 우려를 표했다. 피사의 사탑에는 매년 관광객 600만 명이 찾아와 탑 주변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는다.

최지연 기자 lima@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