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사장에게 성폭행당했다" 거짓신고 10대 여성 입건

입력 2013. 11. 05. 09:47 수정 2013. 11. 05. 09:4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 부평경찰서는 성폭행당했다며 거짓 신고를 한 혐의(무고)로 A(19) 양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A 양은 지난 8월 23일 오전 7시 35분께 인천시 부평구 청천동의 한 빌라에서 자신이 일하던 술집 사장 B(33)씨와 합의해 성관계를 한 뒤 성폭행을 당했다며 거짓 신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성폭행 사건으로 보고 수사를 시작했지만, A 양의 진술 가운데 일부가 일치하지 않는 점을 추궁해 자백을 받았다.

A 양은 경찰에 신고하기 전 '유리하다. 합의금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친구와 주고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A 양은 경찰에서 "성관계 후 B씨가 '어떻게 보상해 줄까'라는 말을 해 기분이 나빴다"며 "합의금을 받아 내기 위해 거짓 신고를 했다"고 진술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