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노컷뉴스

현직 부장판사 "여자 변호사 예뻐야" 성희롱 발언

입력 2013. 11. 23. 16:21 수정 2013. 11. 23. 16:2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CBS노컷뉴스 이재기 기자]

현직 부장판사가 로스쿨 강연 중 여자 변호사에 대한 성희롱 발언을 해 학생들로부터 항의를 받았다.

23일 법원에 따르면 최근 강원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에서 형사재판 관련 실무과목 강사로 나선 춘천지법 오모 부장판사는 강의 도중 "여자 변호사는 남자보다 일을 두 배로 잘하거나 예뻐야 한다"고 말했다.

오 판사는 "로펌에서 필요한 여자 변호사의 조건"이라며 운을 뗀 뒤 "부모가 권력자이거나 남자보다 일을 두 배로 잘하거나 얼굴이 예뻐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발언에 불쾌감을 느낀 일부 학생들이 강의에 뒤이은 저녁식사 자리에서 오 판사에게 항의의 뜻을 전했다.

오판사의 성희롱 발언이 외부로 새어나가면서 논란이 일자 춘천지법은 이번주부터 출강 강사를 다른 판사로 긴급 교체했다.

법원 관계자는 "오 판사가 로스쿨 수료 후 로펌에 취업한 조카로부터 내부 얘기를 듣고 옮긴 것이고 로펌에서 여자 변호사를 선호하지 않는 법조계의 어려움을 설명한 것이지 성희롱성 발언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dlworl@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