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법륜 스님 "박 대통령, 아베처럼 하면 안돼"

배명재 기자 입력 2013. 11. 26. 16:03 수정 2013. 11. 26. 20:1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법륜 스님이 국가기관 대선 개입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거부하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법륜 스님은 25일 오후 전남대 컨벤션홀에서 평화재단과 오마이북 등이 주최한 '새로운 백년 광주 북콘서트' 자리에서 아베 일본 총리의 태도를 거론하며 박 대통령을 겨냥했다.

사회자로부터 국가기관 대선개입 등에 대한 의견을 요구받은 후 단호하게 "사과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법륜 스님은 "이런 말을 하면 안된다"며 말문을 열었다. 법륜 스님은 그러면서 "내가 시킨 적도 없고 관여한 적이 없으니' 사과하지 않는다고 한다면…"이라며 박 대통령의 사과 거부에 이의를 달았다.

법륜 스님은 이어 "아베총리는 어떤가. 아베총리가 '나는 한국 침략에 대해 지시한 적이 없으니 사과하지 않는다?'. 그러면 되나. 일본 정부를 계승한 정부 책임자로서 반드시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가기관 대선개입에 대해 박 대통령의 사과를 에둘러 촉구한 것이다.

법륜 스님은 "헌법과 법률에 국가, 국방부 직할부대, 정부 기관이 선거에 개입하도록 돼 있나? 안돼있다"면서 "법을 어겼으면 처벌을 받아야 하고, 이런 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재방방지 약속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대담을 지켜본 전남대 인문대 ㄱ교수는 "박 대통령의 논법대로라면 우리가 일본 아베총리에게 일제 만행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부당한 일이 된다"면서 "법륜스님의 절묘한 비유에 참석자 400여명이 크게 공감을 표시했다"고 말했다.

<배명재 기자 ninaplus@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