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이용섭 "朴대통령, 종북몰이 그만해야"

입력 2013. 12. 01. 14:47 수정 2013. 12. 01. 14:4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민주당 이용섭(광주 광산구을) 의원은 1일 "종북몰이는 국민을 분열시키고 많은 사람의 가슴에 상처만 줄 뿐"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은 종북몰이를 그만 하라"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지금 종북이라고 일컬어지는 대다수 사람은 우리 사회를 지탱하는 건강한 시민"이라며 "천주교, 개신교, 불교, 원불교 등 종교단체들의 시국선언은 시대를 밝히는 양심의 외침이며 힘없는 백성의 아우성을 용기 있게 대신해 외쳐준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대통령이 공약했던 국민대통합과 국민행복시대는 그 어디에서도 싹조차 찾아보기가 어렵고 민주주의는 훼손되고 민생은 팍팍하고 미래는 불안하기만 한데 사회 모든 분야에서 편 가르기가 심화하고 분열의 광풍이 몰아치고 있다"며 "사태를 이 지경까지 몰고 온 가장 큰 책임은 누가 뭐라고 해도 대통령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이 재임 중에 아버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역사를 미화하려 하지 말고 스스로 성공한 대통령이 돼 역사가 아버지의 성과까지 재평가하는 길로 가라"며 "역사논쟁이 심화하면 대통령은 임기 중에 의미 있는 일을 할 수가 없으며 비운의 가족사와 아버지 시대를 넘어서야 성공한 대통령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야당을 국정운영의 파트너로 생각해야 한다"며 "대통령이 지금처럼 야당을 토벌해야 할 적군개념으로 보는 한 정국은 정상화될 수 없는 만큼 메르켈 총리를 비롯한 역대 독일 총리들의 상생의 정치를 한 번쯤 되새겨 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shcho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