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싱가포르 女 디자이너, 지하철 성추행범 방지 조끼 발명

문예성 입력 2013. 12. 08. 04:01 수정 2013. 12. 08. 04: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최근 싱가포르에서 가구 디자이너로 활동하는 한 여성이 지하철에서 성추행범에 대처하는 '고슴도치 조끼'를 발명해 화제가 되고 있다.

5일 중국 중신왕(中新網)에 따르면 최근 성추행범 방지용 아이디어 용품이 잇따라 알려진 가운데 챙슈밍으로 불리는 이 디자이너는 '스파이크(Spike) 조끼'라고 부르는 발명품을 만들었다.

챙슈밍은 철물점 원예 용품 코너에서 고양이 등으로부터 농작물을 보호하는 장치를 만드는 플라스틱 조각을 조끼 '원단'으로 선택했고, 그 위에 뾰족한 플라스틱 가시를 붙였다.

아울러 그녀는 이 조끼를 입고 지하철에 탑승한 모습을 촬영한 모습을 인터넷을 통해 공개했다.

챙슈밍은 "이 조끼의 디자인이 간단하고 우스꽝스러워 보일 수 있지만 이 조끼를 입으면 언제 나타날지 모르는 치한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데는 분명 효과적이고, 추가로 지하철이나 버스 등 혼잡한 대중교통 속에서 이 조끼를 입으면 당신만의 여유공간이 생길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범죄자가 아닌 일반 승객에게도 피해를 끼칠 수 있다며 상용화나 활용도에 대해서는 의문을 표시했다.

sophis73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