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北, 장성택 모든 직무 해임.."반당 반혁명 종파행위"(종합)

입력 2013. 12. 09. 07:51 수정 2013. 12. 09. 15:4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정은 주재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서 결정
여자문제·마약·도박까지 거론..권력지도부 물갈이 이어질 듯

김정은 주재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서 결정

여자문제·마약·도박까지 거론…권력지도부 물갈이 이어질 듯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장용훈 기자 = 북한은 지난 8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을 모든 직무에서 해임하고 당으로부터 출당·제명키로 결정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후계자로 내정된 1970년대 초부터 시작된 장 부위원장의 '2인자의 삶'은 이로써 40여 년 만에 막을 내렸다.

조선중앙통신이 9일 발표한 '정치국 확대회의에 관한 보도'는 장성택에 대해 "장성택 일당은 당의 통일 단결을 좀먹고 당의 유일적 영도체계를 세우는 사업을 저해하는 반당반혁명적 종파행위를 감행하고 강성국가 건설과 인민생활 향상을 위한 투쟁에 막대한 해독을 끼치는 반국가적, 반인민적범죄행위를 저질렀다"라고 밝혔다.

북한은 이번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장성택 일당'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주변인물들에 대한 대대적인 조사 및 제거작업을 예고했다.

이에 따라 노동당과 내각 등 북한 권력 지도부에서 장 부위원장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인물들에 대한 후속 물갈이 조치가 대대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북한에서는 김정은 제1위원장의 유일 지배체제가 더욱 공고화되고 장 부위원장과 김정은 체제의 양대 축이었던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의 영향력이 더 커질 것으로 관측된다.

중앙통신은 특히 "당의 방침을 공공연히 뒤집어엎던 나머지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 명령에 불복하는 반혁명적인 행위를 서슴없이 감행하였다"고 밝혀 장 부위원장이 작년 12월 장거리 로켓 발사와 지난 4∼5월 개성공단 폐쇄과정에서 군부의 조치에 반대입장을 밝혀 충돌했을 것이라는 일부의 관측을 뒷받침했다.

또 "장성택 일당은 사법검찰, 인민보안기관에 대한 당적 지도를 약화시킴으로써 제도보위, 정책보위, 인민보위 사업에 엄중한 해독적 후과를 끼쳤다"고 강조해 이번 갈등이 당 행정부와 조직지도부 사이의 갈등에서 비롯됐음을 암시했다.

'사법검찰, 인민보안기관에 대한 당적 지도'는 조직지도부의 활동을 의미하는 것으로 장 부위원장에 앞서 당 행정부의 리룡하 제1부부장과 장수길 부부장은 공개처형됐다.

중앙통신은 "장성택 일당은 교묘한 방법으로 나라의 경제발전과 인민생활향상에서 주요한 몫을 담당한 부문과 단위들을 걷어쥐고 내각을 비롯한 경제지도기관들이 자기 역할을 할 수 없게 만들었다"며 지하자원을 싼값에 팔아먹었다고 지적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밖에도 장 부위원장이 여성들과 부당한 관계, 해외도박장 출입 및 외화 사용, 마약 중독 등 자본주의 생활양식에 빠져 부정부패행위를 일삼았다고 강조했다.

중앙통신은 "한줌도 못되는 반당반혁명종파분자들이 아무리 쏠라닥거려도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를 단결의 유일중심, 영도의 유일중심으로 받들어나가는 전체 당원들과 인민군장병들, 인민들의 혁명적 신념은 절대로 흔들어 놓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chsy@yna.co.kr jy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