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아무것도 모르니까 덜컥 애가 생겨요"..청소년 성문제 '심각'

입력 2013. 12. 10. 16:36 수정 2013. 12. 10. 16: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3 서울시청소년성문화연구조사] 절반 가량 피임 안해..성교육 문제도 대두

[CBS노컷뉴스 배덕훈 기자]

↑ (사진=이미지비트 제공/자료사진)

"임신했던 친구는 낙태를 했어요. 근데 한 10명 중 2명은 낳고 키우거나"(여자고등학생)

"페북으로 봤는데, 임신 8개월째인데 낳으려고 이름도 다 짓고, 초음파 그것까지 했다고. 그렇지만 아무래도 자기 미래를 위해 수술하는 애들이 더 많죠" (남자고등학생)

"지금 애 키우고 있는 애가 주변에 세 명 있거든요. 보통 중3때 (성관계)해요. 중3때 고등학교 선배랑. 아무것도 모르니까 그냥 덜컥 애가 생기는 거예요. 지우기는 늦고. 어른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되게 빨라요"(여자고등학생)

청소년의 7.4%가 성관계 경험이 있으며 그 중 10%가 임신을 경험한 것으로 드러나 청소년의 성문제 노출 실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지역 7개 청소년성문화센터가 함께 조사해 10일 발표한 '서울시 청소년 성문화 연구 조사'에 따르면, 서울시 청소년(중·고등학생)의 7.4%(2,139명 중 158명)가 성관계 경험이 있으며 성관계를 경험한 청소년 중 10%가 임신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지역 청소년 중 중학생의 1.2%(12명), 고등학생 및 특수집단 청소년의 12.9%(146명)가 성관계를 경험했으며 처음 성관계를 가진 나이는 '중3'이 26.8%에 달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처음 성관계를 가진 장소를 보면 '우리 집, 상대방 집, 혹은 친구 집'이 67.7%로 주거공간에서 성관계가 가장 빈번하게 이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처음 성관계를 한 이유에는 남자 청소년의 60.2%가 '둘다 원해서'라고 답했고 여자 청소년의 63.3%가 '상대방이 원해서'라고 응답해 성별 간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이어 남자 청소년은 '호기심' 27.1%, '사랑확인' 18.7%, '성적요구해소' 15.0%의 이유를 들어 주로 성관계를 한다고 답했고 여자 청소년은 '거절이 어려워서' 29.8%, '사랑확인' 22.8%라고 답해 주로 여성보다는 남성의 주도로 성관계가 이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관계 후 얻은 것에 대한 것 역시 성별 간 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났는데, 남자 청소년은 '성적쾌감' 31%, '사랑이 깊어짐' 22%, '별로 없다' 20% 순으로 응답한 반면 여자 청소년은 '별로 없다' 53.8%, '사랑이 깊어짐' 17.3%, '성적쾌감' 15.4% 순이었다.

성관계는 여자 청소년보다 남자 청소년이 더 많이 경험한 것으로 확인 됐다. 하지만 여자 청소년의 성관계 경험 증가 폭이 남자 청소년에 비해 큰 것으로 드러나 여자 청소년들의 성관계 경험이 갈수록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년간 남자 청소년은 16.8% 84명('07)에서 16.0% 91명('13)으로 성관계 유경험자가 소폭 증가했으나 여성 청소년은 4.1% 23명('07)에서 9.8% 55명('13)으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특히 성관계를 경험한 청소년의 10.5%는 임신을 경험했고 13.7%는 (임신을) 했는지 안했는지 모른다고 답해 성문제 노출 실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성관계를 경험한 청소년의 절반 가량인 47.3%는 피임을 거의 안하거나 한번도 한 적이 없다고 답해 청소년의 성교육 문제도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청소년 성문화 연구 조사'는 서울지역의 7개 청소년성문화센터가 함께 조사했다. 조사에는 서울시 재학 중인 초·중·고생과 특수집단(보호관찰 등) 청소년 3,505명이 참가했다.

또한 청소년 성문화의 현장성을 반영하기 위한 대상별·성별 8그룹에 대한 포커스그룹인터뷰조사(FGI)를 병행했다.

'서울시 청소년 성문화 연구조사'는 청소년 성문화의 현황을 파악해 청소년의 성교육과 성관련 위기지원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목적으로 2004년부터 실시, 올해까지 총 4회(2004년/2007년/2010년/2013년)에 걸쳐 진행했다.paladin703@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