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中 신화통신 선정 '올해 세계적 굴욕'에 '윤창중 성추행' 포함

문예성 입력 2013. 12. 19. 19:24 수정 2013. 12. 19. 19: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19일(현지시간) 자체 선정한 올해 세계적인 경사(冏事, 굴욕적인 사건)를 발표한 가운데 윤창중 청와대 전 대변인의 성추행 사건이 포함됐다.

이날 신화통신 포털은 '국가 정상의 굴욕'이라는 제목으로 지난 5월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 일정 가운데 일어난 이 같은 불미스러운 사건을 소개했다. 중국 언론들은 사건 발생 당시 국제적인 화제로 자세하게 다룬 바 있다.

통신은 한국 최초의 여자 대통령이 당선 후 첫 방문국인 미국을 방문하는 가운데 그의 대변인이 '함저수(咸猪手·짠족발)' 사건을 일으켜 성과를 망쳤다고 밝혔다. 함저수는 중국에서 '저질적인 성희롱'을 뜻하는 말이다.

윤창중 사건 이외 언론이 뽑은 8대 굴욕에는 미국 셧다운 사태, 남아공 넬슨 만델라 추모식 가짜 수화통역 사건,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이탈리아 총리의 상원의원 자격 박탈, 몰타의 국적 판매, 사우디아라비아의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자격 거부, 자신의 부하에 납치된 리비아 총리 사건,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의 시리아 개입 발표를 의회가 거부한 사건 등이 포함됐다.

sophis73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