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교황 첫 성탄전야 미사.."두려워하지 말라"

안서현 기자 입력 2013. 12. 25. 09:51 수정 2013. 12. 25. 09:5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3월 즉위 뒤 처음으로 맞은 성탄 전야 미사에서 예수 탄생의 의미를 되새기며 사랑과 겸손을 강조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젯밤(24일) 9시 반쯤 아기 예수 상을 두 손에 안고 성베드로 성당으로 들어선 교황은 "어둠 속을 걷던 백성이 큰 빛을 봅니다"라는 예수 탄생을 예언한 이사야서 구절로 미사를 시작했습니다.

교황은 "하느님께서 우리를 사랑하셔서 그의 아들을 우리에게 보내 어둠 속에 빛이 되게 하셨다"며 "주님께서 우리에게 '두려워하지 말라'고 했듯 나 또한 '두려워하지 말라'고 거듭 말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어둠의 정신이 세상을 감싸고 있다"며 "우리 마음이 닫히고 자만심과 기만, 이기주의에 사로잡히면 어둠에 떨어지게 되고, 반대로 하느님과 형제·자매를 사랑하면 빛 속을 걷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또 "주님은 거대하지만 스스로 작아졌고 부유하지만 스스로 가난해졌으며 전능하지만 스스로 취약해졌다"며 낮은 자세를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예수님은 어둠을 밝히는 빛이며 우리의 평화"라며 성탄을 축하했습니다.

미사에는 3백 명의 사제를 포함해 수천 명의 신자가 참여했습니다.

교황은 앞서 교황청 라디오를 통해 "주님을 통해 마련된 곳이 있는가, 아니면 단지 파티와 쇼핑을 위한 곳만 있는가"라며 성탄의 의미를 물었습니다.

또 트위터에도 "크리스마스 행사는 온갖 소리로 가득하지만 사랑의 목소리를 들으려면 침묵의 공간을 갖는 것이 좋다"는 글을 남겼습니다.

교황은 오늘 정오에는 성 베드로 광장이 보이는 발코니에서 전통적으로 성탄을 맞아 발표하는 강복 메시지 '우르비 에트 오르비'를 낭독합니다.안서현 기자 ash@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