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윤창중 사건' 결국 해넘겨..'지연전략' 관측도

입력 2013. 12. 26. 05:58 수정 2013. 12. 26. 06:2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검찰, 사건 우선순위 밀리고 사건 특수성으로 신중 기해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특파원 =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 사건이 올해 안으로 처리되기 어려워졌다.

복수의 워싱턴 소식통은 25일(현지시간) 연합뉴스에 "현재 검찰 내부 분위기와 연말 업무공백 상황 등을 감안할 때 연내 처리는 기대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미국 워싱턴DC 메트로폴리탄 경찰청은 지난 7월 윤 전 대변인에 대해 경범죄를 적용한 체포영장을 신청했으나 DC 검찰청은 아직 기소동의 여부에 대해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

검찰의 결정이 늦어지는데에는 복합적 이유가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도 현재 DC 검찰청이 처리해야할 중범죄 이상의 사건들이 워낙 많아 업무 처리의 우선순위가 밀린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또 일반사건과는 달리 외교적 영향까지 고려해야하는 사건의 특수성으로 인해 검찰이 사건처리에 신중을 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셧다운 등으로 공무일수가 크게 줄어든 점도 검토일정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윤씨 변호인 측이 의도적으로 사건처리를 지연시키려는 전략을 구사하고있는 점도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당장 처리시기를 예단하기 힘들지만 내년초에는 처리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이 기소결정을 내리면 DC 경찰청은 이를 근거로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윤씨에 대한 신병확보에 나서게 된다.

rh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