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교학사 "교과서 채택철회 요구는 마녀사냥" 반발

입력 2014. 01. 05. 18:59 수정 2014. 01. 05. 18:5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외부세력 개입해 이념논쟁 변질..내일 대응책 논의"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우편향 논란'을 빚은 교학사의 한국사 교과서 채택 거부 움직임에 대해 교학사 측은 "여론재판이자 마녀사냥"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교학사 관계자는 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교육부의 적법한 절차에 따라 영업권을 인정받았다. 그런데도 이미 채택된 교과서를 철회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법과 절차를 무시한 행위"라며 "이는 정상을 비정상으로 바꾸는 여론재판이자 마녀사냥"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검·인증 교과서의 취지는 다양성을 존중하자는 것"이라며 "채택 철회 요구는 자신과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위법한 것처럼 몰아세우는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식이라면 앞으로 어느 누가 돈과 노력을 들여 교과서를 개발하겠나"라면서 "교육의 미래를 생각할 때 불행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학교와 선생님들이 결정할 사안에 시민단체, 정치권 등 외부세력이 개입한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외부세력이 교과서를 채택한 학교들에 부정적인 영향과 심리적 압박을 가하고 있고 이는 학생들을 볼모로 이념논쟁을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내일 운영진 회의를 통해 내부 입장과 향후 대응방안 등을 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념 편향 기술과 역사 왜곡 등으로 논란이 된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를 채택한 학교 상당수가 최근 학생과 학부모 등의 항의가 빗발치자 채택 결정을 철회했다.

전날까지 경기도 내 6개 고교가 모두 진통 끝에 교과서 선정 자체를 백지화했고 경남 3개 고교, 울산·대구·충남 각각 1개 고교가 채택을 철회했으며 이날 현재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를 채택한 것으로 알려진 학교는 전주 상산고가 유일하다.

bryoo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