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여기자 성추행' 검사 경고뿐..'내부지침도 무시한 감싸기'

입력 2014. 01. 14. 19:50 수정 2014. 01. 14. 19: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이진한 차장에 '감찰본부장 경고'

인사상 별다른 불이익 없어

피해자 "엄한 처벌 원해" 불구

감찰위원 "원치 않는다 들었다"

검찰 "굵은 글씨로 표시" 반박

대검찰청 감찰본부(본부장 이준호)는 술자리에서 여기자들을 성추행한 이진한(51·사법연수원 21기) 서울중앙지검 2차장 검사에 대해 '감찰본부장 경고' 처분을 내렸다고 14일 밝혔다. 경고는 징계 아랫단계로, 징계할만한 사항이 아니라고 판단했다는 뜻이다.

특히 검찰은 일부 피해자가 강한 처벌 의사를 밝혔는데도 이를 감찰위원들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아 이 차장을 노골적으로 감쌌다는 지적이 나온다. 검찰 내부지침은 '성풍속 관련' 비위의 경우 가장 낮은 수위의 징계를 '견책 이상' 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 차장은 지난해 12월26일 서울 서초구 한 식당에서 서울중앙지검 기자 20여명과 어울려 술을 마셨다. 당시 이 자리에 있던 기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이 차장은 ㄱ 기자의 어깨에 손을 얹은 채 어깨를 끌어당기고, 머리를 맞댄 채 손을 잡고 "뽀뽀 한 번 할까"라고 여러 차례 말했다. 주변에 있던 기자들이 제지하는 과정에서 맞은편에 있던 ㄴ 기자 손등에 입을 맞추기도 했다. 이후 ㄷ 기자의 등을 쓸어내렸고 허리를 껴안고 만지기도 했다. 이 차장은 이런 행동을 하면서 "내가 (너를) 참 좋아해" 따위의 이야기를 여러차례 했다. 사흘 뒤 대검 감찰본부는 기자들의 항의를 받고 감찰에 착수했다.

지난 13일 열린 감찰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한 감찰위원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치 않았다고 들었다. 그게 가장 큰 요인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사건 당일 회식에 참석했던 ㄷ 기자는 감찰본부에 제출한 진술서에서 "'참 좋아한다'는 말을 하면서 등을 쓸어내리고 허리를 껴안았다. 이때부터 확실한 성추행이라고 느껴졌고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다. 엄한 검찰 내 처벌이나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보인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같은 감찰위원은 "회의에서 그런 이야기는 없었다. ㄷ 기자는 단순히 재발방지에 대한 부분만 언급했다고 대검 쪽으로부터 설명을 들었다. 해당 기자가 처벌을 원했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고 말했다. 또다른 감찰위원도 "피해자가 '엄한 처벌을 원했다'는 내용은 기억에 없다"고 말했다.

김훈 대검 감찰1과장은 "감찰위원들에게 제출한 보고서에 '엄한 처벌을 원한다'는 해당 기자의 진술이 굵은 글씨로 표시돼 있다"고 반박했다. 검찰의 설명이 맞다면, 감찰위원들이 보고서도 제대로 읽지 않았다는 뜻이다.

검사에 대한 신분 조처는 징계, 경고, 주의, 인사조치로 나뉜다. '징계'는 검사징계법에 규정된 것으로 검찰총장의 청구로 법무부가 결정한다. 해임·면직·정직까지를 중징계, 감봉·견책을 경징계로 분류한다. 경고는 징계 아랫단계다. 징계를 청구할 만큼 사안이 중하지 않다고 판단했을 경우의 조처다. 검찰총장 경고·감찰본부장 경고·고등검찰청 검사장 경고·지방검찰청 검사장 경고 등으로 나뉜다. 인사기록카드 상벌사항에 기재되지만 꼭 인사상 불이익을 받게 되는 것도 아니다.

경고 처분에 그친 이유에 대해 김훈 과장은 "현장에서 바로 문제제기를 하지 않았고, 신체접촉도 경미하다고 판단했다. 외부인사들로 꾸려진 감찰위원회가 내린 결론을 그대로 받아들인 결과"라고 말했다. 2012년 4월 검찰은 출입기자단과의 회식 자리에서 술에 취해 여기자를 성추행한 서울남부지검 최아무개(50) 부장검사에 대해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내린 바 있다. 김원철 기자 wonchul@hani.co.kr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