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파이어폭스 브라우저에 광고 싣기로

입력 2014. 02. 13. 04:20 수정 2014. 02. 13. 04: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화섭 특파원 = 오픈소스 운동을 하는 비영리기구 모질라 재단의 자회사인 모질라 코퍼레이션이 파이어폭스 브라우저에 광고를 싣기로 했다.

이는 파이어폭스의 시장 점유율이 구글 크롬에 밀려 계속 감소하면서 구글로부터 들어 오는 검색 관련 수입이 줄고 있는 데 따른 대응으로 해석된다.

대런 허먼 모질라 코퍼레이션 부사장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블로그를 통해 이런 계획을 밝혔다.

이 회사는 파이어폭스 화면 중 초보 사용자들을 위한 '디렉터리 타일'을 광고에 쓰기로 했다.

지금은 사용자가 파이어폭스를 처음 사용하면 화면에 나타나는 타일 9개가 텅 빈 상태로 나타나고, 사용자가 브라우저를 사용함에 따라 최근에 방문했거나 자주 방문했던 사이트가 타일에 채워진다.

그러나 앞으로 광고를 싣게 되면 이 디렉터리 타일들에 나타나는 내용이 달라지게 된다.

회사 측은 사용자 위치에 따라 가장 인기가 있는 사이트를 보여 주고, 이와 함께 광고비를 낸 '스폰서 사이트'를 노출하는 방식을 계획중이다.

solatid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