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20대 몸짱男, 외국인 관광객 상대로 동성 성매매

입력 2014. 02. 13. 12:03 수정 2014. 02. 13. 12: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CBS노컷뉴스 박종관 기자]

외국인 관광객을 상대로 동성간 성매매를 알선한 업주와 성매매 남성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성매매 알선업자 조모(40)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또 성매매를 한 대학생 김모(24) 씨 등 13명도 함께 입건됐다.

조 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명동과 이태원 등지의 오피스텔에서 외국인 남성 관광객을 상대로 동성 성매매를 알선해 모두 6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경찰 단속을 피하기 위해 동성애 마사지를 광고하는 영문 사이트를 만들고 근처 지하철역 등에서 외국인 관광객을 만나 오피스텔로 이동하는 등 은밀하게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 씨 등 알선업자들은 인터넷 동성애자 교류 사이트와 헬스클럽을 통해 20대의 잘 생기고 몸이 좋은 남성을 고용, 마사지와 결합된 성매매를 하게 하고 코스당 적게는 10만원에서 많게는 20만원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행법상 동성 간 성매매도 처벌이 가능하다"며 "동성애 마사지 사이트를 중심으로 불법 여부를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panic@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