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안방의 낯선 아기는 외손주.."키울 돈이 없어"

입력 2014. 02. 17. 13:27 수정 2014. 02. 17. 13: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CBS노컷뉴스 임기상 기자]

충북 보은경찰서는 생후 2주된 아들을 친정 안방에 몰래 놓고 달아난 혐의로 A(35·여)씨를 불구속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2일 보은군 보은읍에 사는 자신의 어머니(54) 집 안방에 생후 2주된 아들을 몰래 두고 달아난 혐의다.

평소 연락이 없던 딸의 임신사실 조차 알지 못했던 A씨의 어머니는 딸이 안방에 두고 간 영아가 외손자인 줄 모르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경찰에서 "임신 뒤 동거남이 집을 나가는 바람에 형편이 어려워져 이 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아이는 인근의 한 아동보호시설로 옮겨져 보호받고 있다.

kisanglim@hotmail.com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