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달 표면에 거대 운석 시속 1만7천 마일로 충돌하는 순간 포착

입력 2014. 02. 26. 11:16 수정 2014. 02. 26. 11:1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TV]

달 표면에 거대한 운석이 충돌하는 생생한 순간이 천문학자들에 의해 포착됐다.

스페인 에스파냐 인근 우엘바 지역의 한 대학의 천문학자들은 달의 표면에 엄청난 크기의 운석이 부딪히는 순간을 천체망원경으로 촬영했으며, 이 기록물을 25일(현지시간) '왕립천문학회 월간 보고(MNRAS)' 최신호에 발표했다.

기록물에 따르면 운석은 지난해 9월 11일 저녁 8시 7분(현지시간) 달에 시속 17000 마일의 속도로 충돌했다. 영상을 보면 왼쪽 하단 화살표로 표시된 달 표면에 작은 점 같은 빛이 확인된다. 이 빛은 지금까지 관찰된 기록중 가장 긴 8초 가량 지속됐고, 지구에서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컸다.

당시 충돌 장면을 관찰한 호세 마리아 메디에도 교수는 "초 거대 운석이 빠른 속도로 충돌해, 북극성처럼 밝게 빛났다"면서 "1.4m 가량의 직경에 무게 0.4t 가량의 운석으로, TNT 15t에 달하는 충격을 줬을 것"이라고 가정했다.

이어 메디에도 교수는 "이 충격으로 달 표면에 직경 40m의 분화구가 형성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 영상은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게시된지 3일만에 조회수 76만건을 넘어서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