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친딸 성폭행한 美남성, 10년 해외도피 끝에 징역 95년형

입력 2014. 03. 07. 10:12 수정 2014. 06. 09. 22:5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미국 여성인 헤더 오르(31)는 자신이 만 3세가 되던 해부터 성폭력과 폭행을 일삼아온 그녀의 아버지인 프랭크 헤텔(51)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가 없었다. 오르의 아버지는 그녀에게 사랑을 가르쳐준다는 핑계로 몹쓸 짓을 거듭했다. 하지만 어머니를 비롯한 가족들의 만류로 이러한 고통을 인내해야 했던 그녀는 드디어 18살이 되던 해에 미 애리조나주에 아버지의 범죄 행위를 기소하였고 헤텔은 재판을 앞두고 있었다.

그러나 '인면수심' 아버지 헤텔은 오르의 어머니 등 나머지 가족들과 함께 독일 등 해외로 줄행랑을 치고 말았다. 이후 오르는 결혼도 하고 자녀도 낳았지만. 어린 시절에 당한 고통에서 하루도 벗어날 수가 없는 악몽 같은 나날을 보내야만 했다.

그러던 그녀가 지난 2009년 문득 구글에 자신의 아버지 이름을 조회하게 되었고 영국에서 탈세 등의 혐의로 처벌을 받았다는 기사를 보게 되었다. 오르는 당시 기사를 작성한 사람들을 수소문한 끝에 아버지의 은신처를 알아낼 수 있었고 미국 수사 당국은 헤텔을 본국으로 압송할 수 있었다.

헤텔은 과거 애리조나주에 기소된 이후 도피한 혐의가 추가되어 이미 애리조나주에서 20년형을 선고받았었다. 하지만 같은 혐의로 기소되어 있는 오하이오주 법원은 지난 6일(현지시각) 헤텔에게 최소 19년에서 최대 95년 형을 선고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헤텔은 애리조나주 감옥에서 20년형을 다 채운 후 다시 오하이오주 법원으로 옮겨와 그때 다시 추가 징역에 처하게 할 것인지를 판단하게 하겠다고 오하이오주 델라웨어 카운티 법원은 판결했다.

이날 판결이 내려진 법원에서 헤텔은 자신의 잘못을 뒤늦게 뉘우치며 "이것이 내가 딸에게 원했던 삶은 아니었다"며 "그녀의 삶이 온전하기를 바랐다"고 말했다. 하지만 오르는 "나는 매일 행복해 보려고 노력했다"고 말하면서 "그러나 나는 나의 삶의 전부를 잃고 말았다"면서 "내가 만약 그(아버지)를 찾아내지 못했다면 무슨 일이 일어났을지 모르겠다"고 자신의 삶에 베인 고통을 하소연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사진= 친딸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장에 나온 헤텔(왼쪽)과 피해를 당한 오르(오른쪽) (현지언론 캡처)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