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데일리

LG유플, 음성 인식으로 손대지 않고 통화

김현아 입력 2014. 03. 10. 09:29 수정 2014. 03. 10. 09:2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LG유플러스(032640)(부회장 이상철)와 다음커뮤니케이션(035720)(대표 최세훈)이 음성 인식으로 화면전환 없이 이용 중인 서비스 그대로 이용하면서 통화로 연결해주는 '핸즈프리'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커뮤니케이션 서비스인 'Uwa(유와)'를 통해 제공되는데, 전화가 걸려오더라도 화면전환 없이 이용 중인 서비스를 그대로 이용하면서 음성 호출을 통해 손대지 않고 상대방과 통화할 수 있다. 문자나 카카오톡 메시지를 수신했을 때 음성으로 읽어주기도 한다.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 / www.uplus.co.kr)가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 / www.daum.net)과 함께 음성 인식으로 화면전환 없이 이용 중인 서비스 그대로 이용하면서 통화로 연결해주는 '핸즈프리'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8월 LG유플러스는 다음과 '음성인식 솔루션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 (MOU)'을 체결한 이후 음성형 서비스 개발을 위한 다각적인 연구를 해왔고, 유와에 다음의 '자연어 음성인식 기술'을 접목한 '핸즈프리'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

타사의 경우 전화가 걸려오면 화면 터치를 통해서 전화를 받지만, 핸즈프리를 이용하면 전화가 걸려오더라도 보던 화면 그대로 보면서 간단한 명령어를 통해 전화를 받거나 끊을 수 있다.

예를 들어, U+NaviLTE 등 내비게이션을 이용하다가 "하이 유와"라는 명령어를 이야기하면 알림창이 뜨고 "OOO" 이름을 이야기하면 보던 화면 그대로 통화가 연결된다.

또한 전화가 왔을 때 "네"라고 말하면 화면 전환 없이 스마트폰에 손대지 않고 편리하게 통화할 수 있다.

회사 측은 손을 쓰기 어려운 순간에도 불편함 없이 서비스를 계속 이용하면서 음성으로 전화 수신 및 거절을 할 수 있어 편의성이 커질 것으로 기대했다.

LG유플러스는 10일부터 LG G2, 갤럭시 노트2, 갤럭시 S4 LTE-A 등 LTE폰에서 우선 제공하고 확대 제공할 방침이다.

이상민 서비스플랫폼사업부장(전무)은 "이번에 선보인 핸즈프리는 Uwa의 사용 편의성을 극대화한 핵심 기능"이라며 "고객의 삶의 가치를 더 향상할 수 있는 100% LTE 기반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현아 (chao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