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겨레

이스라엘, 인구 10% '하레딤 유대인' 징집법 통과

입력 2014. 03. 13. 20:30 수정 2014. 03. 13. 22: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동유럽 기반 근본주의 유대교 집단

경제활동없이 정부 '생계지원' 의존

정부 "이후 노동시장도 참여시켜야"

종교정당들은 정부 맹비난

이스라엘 의회가 12일 유대 근본주의 집단인 '하레디 유대인'을 징집 대상에 넣는 법안을 논란 끝에 통과시켰다. 표결을 거부한 야당 쪽은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 정부에 맹공을 퍼부었다.

13일 <예루살렘포스트> 등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이날 통과된 법안은 그간 군 복무를 면제받아온 하레디 청년들한테 순차적으로 병역의무를 부과하는 것이 핵심이다. 2017년까지는 하레디 청년 가운데 징집 대상 연령층의 60%를 입대시키고, 이후엔 3년 단위로 징집 비율을 높여가는 방식이다. 특정 시점까지 정해진 입대 비율을 맞추지 못하면, 이후엔 다른 유대 청년들과 마찬가지로 전면 징집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히브리어 '하라다'(두려움·경외)에서 나온 '하레디'는 주로 동유럽 일대에 흩어져 살던 유대 공동체에 뿌리를 두고 있다. 나치 정권의 유대인 말살정책(홀로코스트)을 견뎌낸 하레디 유대인은 1948년 이스라엘 건국 당시 극소수에 불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에게 병역 면제와 생계보조금 지급 등 다양한 특혜가 주어진 것도 이 때문이다.

이후 하레디 인구가 급격히 늘어났다. 국가가 최저생계를 보장해 주는데다, 철저히 고대 율법에 따라 살아가는 이들 집단의 출산율이 이스라엘 평균치의 3~4배를 웃돈 탓이다. <에이피>(AP) 통신은 "하레디 유대인은 이스라엘 인구 800만명 가운데 10%를 웃도는 수준"이라고 전했다.

사회·정치적 위상도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2009년 총선에선 '하레디 정당'을 자처한 샤스당이 크네세트(의회) 전체 120석 가운데 11석을 얻어, 집권 연정에 참여했다. 지난 2일 예루살렘에서 열린 징집법안 반대 집회에는 하레디 주민 30만명이 이스라엘 전역에서 몰려와 도심을 아예 마비시키기도 했다.

문제는 이들 절대다수가 평생 직업이 없이 정부 보조금에 의지해 율법 공부에만 전념한다는 점이다. 인구의 10%가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법안 통과를 주도한 야이르 라피드 재무장관이 "혁명적인 변화다. 이제 하레디 청년들의 노동시장 진입을 위한 후속조처가 절실하다"고 강조한 것도 이 때문이다.

반면 샤스당을 포함한 종교 기반 정당들은 한목소리로 정부를 맹비난했다. 이들 정당은 그간 네타냐후 총리가 이끄는 리쿠드당의 든든한 우군이었다. 극우 성향인 '토라 유대주의 연합' 소속 모셰 가프니 의원은 인터넷 매체 <와이넷>과 한 인터뷰에서 "오늘은 암흑의 날이다. 절대로 네타냐후 총리를 용서하지 않겠다"며 "하레디 청년은 단 1명도 입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인환 기자 inhwan@hani.co.kr

공식 SNS [통하니][트위터][미투데이]| 구독신청 [한겨레신문][한겨레21]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