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수원삼성축구단, 삼성전자에서 제일기획으로 넘어간다

입력 2014. 03. 19. 15:27 수정 2014. 03. 19. 15: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프로축구단 '수원삼성블루윙즈'의 운영 주체가 삼성전자에서 삼성 계열 광고회사인 제일기획으로 바뀐다.

제일기획은 19일 경영위원회에서 수원 삼성을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제일기획은 삼성전자가 보유한 수원삼성 지분 100%를 인수할 계획이다. 인수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수원 삼성은 4월1일자로 제일기획 소속이 되며 삼성전자는 수원 삼성의 후원사로 남는다.

제일기획 관계자는 "20년간 스포츠 마케팅 사업을 해 온 전문회사로 수원 삼성 인수 이후 더욱 다양한 스포츠 관련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삼성 축구단뿐 아니라 K리그 전체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원 삼성은 1995년 창단한 우리나라 대표적인 축구단이다. 프로축구 K리그에서 1998년, 1999년, 2004년, 2008년 우승하는 등 국내외 대회에서 총 22회 우승했다.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