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눈물 흘리는 고 오 대위의 아버지

입력 2014. 03. 24. 20:17 수정 2014. 03. 24. 20:1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박찬수 기자 = 24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서울파이낸스센터 앞 광장에서 '고 오 대위 추모제'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오 대위의 아버지가 눈물을 닦고 있다.

고 오 대위는 지난해 10월 자신이 근무하던 강원도 화천군 15사단 인근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이후 일기장과 메모, 주변인들 진술을 통해 직속상관으로부터 지속적인 성추행과 잦은 야간근무를 강요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014.03.24.

redchacha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