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TV

박원순 "70년대형 개발시대 지났다"

엄수영 입력 2014. 03. 25. 09:12 수정 2014. 03. 25. 09: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새누리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이 잇따라 부동산 정책공약을 내놓고 있는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이 "전시행정이 아닌 도시의 미래를 생각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4일 서울시 출입기자들과 DDP 관람 후 간담회에서 용산이나 뉴타운 사업 등 개발을 막고 있다는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의 주장에 대한 의견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70년대형 개발시대는 지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개발을 안할 순 없지만 개발의 방향이 예전의 전시행정이 아닌 시민 삶의 질이나 도시 경관·안전 등 도시의 미래와 관련돼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예컨대 도시철도 기본계획과 2030 도시기본계획, 서부간선도로, 제물포 사업 등이 그것"이라며 "토목사업을 안한다는 것이 아니라 정리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타운·재개발에 대해서는 "시민들에게 얼마나 큰 상처를 남겼나, 지금도 회복이 안됐다"며 "실태조사 거의 끝나가고 있어 다 정리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엄수영기자 boram@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