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국민총소득 2869만원 돌파.. 국민이 손에 쥐는 소득 겨우 1600만원

김문호 입력 2014. 03. 26. 17:39 수정 2014. 03. 26. 21: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은 '작년 국민계정' 발표국민총소득 6.11% 증가.. 정부·기업 몫 제외한 개인총처분가능소득은 1만4690달러 그쳐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2만6205달러로 전년 2만4696달러에 비해 6.11%(1509달러) 증가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3.0%를 웃돌았다. 그러나 GNI 가운데 정부나 기업 몫을 제외하고 국민 개개인에게 돌아가는 1인당 개인총처분가능소득(PGDI)은 1만4690달러(전체 국민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 56.05%)에 불과했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3년 국민계정(잠정)'을 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명목 GNI 2만6205달러(약 2869만원) 가운데 기업저축(순이익에서 배당금 뺀 잉여금)과 정부가 징수하는 세금, 사회보험 부담금 등을 제외한 1인당 PGDI는 1만4690달러(약 1608만원)였다.

결국 국민소득에서 순수한 개인 비중은 56.05%에 불과하다는 얘기다. 이 비중은 2006년(60.6%)까지만 해도 60%를 웃돌았으나 경제성장과 가계소득 간 괴리가 커지면서 2010년부터는 3년 연속 55%대에 머물러 있었다.

정영택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공식 통계는 아니지만 종교단체 등 민간 비영리단체를 빼면 개인의 소득(총처분가능소득)은 1만4000달러, 원화로 1500만원 내외인 것으로 추산된다"고 설명했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5개 회원국의 평균 국민소득 대비 개인처분가능소득의 비율 62.3%(2011년 기준)와도 격차를 보이는 것이다. 주요 선진국 중 미국은 75.3%, 독일은 66.3%, 일본은 63.0% 등의 비중을 차지한다.

설비투자가 부진한 가운데 민간소비 증가와 수출 성장, 건설 및 지식재산생산물 투자 확대 등에 힘입어 지난해 실질 GDP 성장률은 3.0%로 전년 대비 0.7%포인트 상승했다.

수출이 성장을 이끈 결과 국민총소득 대비 수출 비중은 전년 58.9%보다는 떨어졌지만 55.9%에 달하고 있다. '스몰 오픈 이코노미(작은 개방경제)' 경제구조를 가진 한국 경제가 외부충격에 그만큼 더 취약해질 수 있다는 얘기다.

다만 물가 상승분을 고려한 실질 국민총소득은 전년보다 4.0% 증가해 지난해에 이어 국내총생산 증가율 3.0%를 웃돌았다. 이는 수입 원자재 가격 하락 등에 따른 교역조건 개선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총저축률은 34.4%로 전년보다 0.2%포인트 상승하는 데 그쳤다. 가계의 순저축률은 4.5%로 전년보다 1.1%포인트 상승했다.

국내 총투자율은 기업 설비투자 부진으로 전년보다 2.0%포인트 하락한 28.8%로 낮아졌다.

한편 한은은 이날 국민계정을 발표하면서 새로운 국제기준의 이행 등에 따라 기준연도를 2005년에서 2010년으로 개편하고 새로운 국민계정체계(2008 SNA)를 적용했다. 이에 따라 2001∼2012년 실질GDP의 연평균 성장률(신계열)은 4.2%로 구계열 성장률 3.9%에 비해 0.3%포인트 상승했다.

kmh@fnnews.com

김문호 기자

※ 저작권자 ⓒ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