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北, 한미일 정상회담·천안함사건 4주년에 무력시위(종합)

입력 2014. 03. 26. 20:56 수정 2014. 03. 26. 20: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장거리로켓 발사·4차 핵실험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제기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북한이 천안함 피격사건 4주년인 26일 새벽 노동미사일을 발사해 그 의도가 주목된다.

특히 북한이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이 열리는 시간에 맞춰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점에서 주변국의 북핵 문제 논의에 반발하는 성격을 띠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북한이 이날 새벽 노동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2006년 7월5일과 2009년 7월4일에 이어 3번째로 근 5년 만에 처음이다. 노동미사일의 사거리는 1천300㎞로 최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로켓 및 신형 방사포와 달리 중거리 미사일로 분류된다.

북한의 이번 노동미사일 발사는 우선 유사시 한반도 방어를 위한 한미 연합훈련인 키 리졸브(KR) 및 독수리 연습(FE)에 대응한 무력시위로 평가된다.

북한은 키 리졸브(FE) 연습 시작 직전인 지난달 21일 'KN-09'로 불리는 300㎜ 신형 방사포 4발을 동해로 발사한 것을 시작으로 잇단 지금까지 단거리 미사일, 로켓, 방사포 등 총 90발의 발사체를 발사하며 무력시위를 벌여왔다.

그러나 이번은 일본 열도 대부분까지 도달하는 사거리가 상대적으로 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는 점에서 무력시위의 강도를 높인 것으로 평가된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긴급 브리핑에서 "노동미사일은 일본 열도와 중국 대륙 일부, 러시아까지 사정권에 들어간다"며 "노동미사일은 상당히 위험한 미사일로, 북한이 새벽 시간대 임의의 시간에 발사한 것은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에 대한 대응, 무력시위의 일환으로 기습능력을 과시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노동미사일의 탄두 중량은 700∼1천㎏로 북한이 핵무기 소형화·경량화에 성공했다면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무기체계라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리동일 북한 유엔대표부 차석대사는 24일(현지시간) "미국이 북한에 대해 '핵위협'을 계속하면 북한은 '핵억제력'을 과시하는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며 "핵 억제력을 과시하기 위해 우리는 추가적인 조치들을 연속적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위협했었다.

북한이 중거리 미사일 발사로 무력시위의 강도를 높임에 따라 장거리 로켓 발사와 4차 핵실험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북한은 2006년 7월5일 스커드 5발과 노동미사일 2발, 장거리 로켓인 대포동 2호를 발사하고 나서 그해 10월9일 1차 핵실험을 단행했다. 2009년에는 2차 핵실험을 5월25일 강행한 뒤 7월4일 노동미사일 2발을 발사하기도 했다.

그러나 중국의 강한 대북 압박 등을 고려하면 4차 핵실험까지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 않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북한은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발사를 할 수 있을 정도로 준비된 상태이나 핵실험이나 장거리 로켓 발사가 임박했다는 징후는 없다"고 밝혔다.

북한이 천안함 피격사건 4주년 당일 중거리 미사일을 발사해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은 우리 군이 지난 24일 서해 5도 일대에서 대북 전단(삐라)을 살포해 '최고존엄'을 모독했다면서 남북관계가 '파국적 후과(결과)'를 맞을 수도 있다고 이날 위협하기도 했다.

또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국방위원회 검열단 비망록'을 통해 천안함 피격 사건이 자신들의 소행이 아니라는 입장을 거듭 밝히면서 천안함 사건을 더이상 남북관계의 '장애물'로 방치해서는 안된다는 주장을 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