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동성애 학생 실명 적어라"..고교 '동성애 설문지' 논란

이슈팀 박다해 기자 입력 2014. 04. 06. 17:09 수정 2014. 04. 06. 17: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이슈팀 박다해기자]

4일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한 여고에서 실시한 것으로 알려진 '동성애 설문' 문항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내용은 '학생인권조례 성소수자 공동행동'이 발행한 2011년 ''성적소수자 학교 내 차별 사례 모음집'에 실린 것이다/ 사진='학생인권조례 성소수자 공동행동' 제공

4일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한 여고에서 실시한 것으로 알려진 '동성애 설문' 문항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인천의 한 고교에서 실시된 것으로 알려진 이 동성애 조사 설문지는 2011년 '학생인권조례 성소수자 공동행동' 측에서 발행한 '성적소수자 학교 내 차별 사례 모음집'에 실린 것이다.

해당 설문지는 학생들에게 "동성애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는가", "우리 학교에도 동성애자가 있다고 생각하는가", "있다면 몇 학년이 가장 많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묻고 있다.

특히 논란이 된 부분은 4,5번째 질문이다. 4번 질문은 "동성애 학생에 대하여 학교에서 취할 조치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냐"고 물으며 답변으로 "상담, 학교 내 봉사, 무기정학, 퇴학" 등을 제시했다.

심지어 5번째 질문은 동성애를 하는 학생의 학년과 반, 실명을 기재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성적소수자 학교 내 차별 사례 모음집'에 따르면 이 설문지를 돌린 학교에 다닌다는 학생은 "'레즈비언(여자 동성애자) 골라내기' 설문지를 돌린 뒤 선생님에게 불려가 진술서를 썼다"며 "하루 일과를 쓰라고 해서 썼는데 친구와 신체 접촉한 걸 안 썼다고 운동장에서 엎드려뻗쳐를 시키더라"라고 했다.

이 학생은 또 "2,3학년 선배들은 정학당했다고 하더라"며 "부모님을 모셔오라고 하면서 내년도 설문지에 또 이름이 나오면 생활기록부에 올린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설문 문항에 대해 한 누리꾼은 "동성애가 무슨 잘못이라도 한 것처럼 말하고 있다니 할 말이 없다"며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학살한 나치랑 다를 게 무엇인가"라며 분노를 표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학생들한테 아웃팅을 유도하다니. 소름돋는다"는 의견을 남겼다.

다른 누리꾼들도 "학교 측이 '다르다'와 '틀리다'를 구분 못하나 보다. 동성애는 틀린 것이 아니다", "고등학생이라면 아직 자신의 성 정체성을 명확하게 잡을 시기도 아닌데 어떻게 학교가 저럴 수가 있지?", "학교판 마녀사냥이네" 등의 반응을 남겼다.

머니투데이 이슈팀 박다해기자 @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